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산나물, ‘알면 약초·모르면 독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나물을 잘못 알고 먹으면 위험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본격적인 산나물 채취시기를 맞아 산나물과 모양 등이 비슷한 독초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31일 본격적인 산나물 채취를 앞두고 독초 주의보를 내렸다. 중독사고는 산나물과 독초를 구별하는 정확한 지식없이 섭취해 발생한다. 생김새가 유사해 많은 사람이 헷갈리는 산나물과 독초의 특징을 구별하는 법도 공지했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대표적인 독초는 동의나물·삿갓나물·은방울꽃·박새·여로·털머위·꿩의다리·지리강활·산자고 등이다.

동의나물은 곰취(식용)와 잎이 콩팥 모양으로 유사하지만 잎이 두껍고 윤채가 나며 가장자리 톱니가 둔하고 주로 물가에서 자란다. 반면 곰취는 잎이 부드럽고 윤채가 없으며 가장자리 톱니가 뾰족한 점이 다르다.

삿갓나물과 우산나물(식용)은 잎이 줄기에 돌려나는 형태는 비슷하나 삿갓나물은 잎 가장자리에 톱니가 없고, 갈라져 있지 않다.

은방울꽃과 산마늘(식용)은 어린 잎이 2장이고 생김새가 유사하다. 다만 부추냄새가 나는 산마늘과 달리 은방울꽃은 냄새가 없고 잎이 뻣뻣하며 뿌리가 가늘다.

국립수목원은“독성 산림식물 분류 연구를 통한 정밀 자료를 국민들에게 제공해 중독에 의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위험성 평가와 함께 산업적 활용을 지원하기 위한 탐색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