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용산 이태원 관광 특화거리 새로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가 이태원 관광 특화거리를 새롭게 조성한다고 31일 밝혔다.

관광 특화거리는 세계음식거리와 베트남 퀴논거리로 구성됐다. 구는 2013년 이태원의 지역적·예술적 특성을 반영해 세계음식거리를 조성했다. 차 없는 거리로 만들고 전신·통신주를 지중화해 보행자 중심 거리로 꾸몄다.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거리 문화공연장을 설치했다. 베트남 퀴논거리는 2016년 용산구와 베트남 퀴논시의 우호교류 20주년을 맞아 생겼다. 베트남 국화인 연꽃으로 도로 바닥을 꾸미고, 거리 중앙에는 정원을 만들었다.

구는 시간이 지나면서 낡은 부분이 발생하자 도로·보도정비, 조명·계단·벽화 등 디자인 시설 공사를 하기로 했다. 10월까지 진행되는 공사에는 15억원이 투입된다. 세계음식거리 보행로는 아스팔트, 콘크리트를 돌로 교체한다. 문화공연장에는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을 설치하고 무대를 교체한다. 퀴논거리에는 베트남 전통 조형미와 색감을 입힌 경관조명을 설치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태원만의 특색이 잘 나타나도록 거리를 재정비해 올가을에는 더욱 많은 사람들이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4-0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