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시설 휴업지원금 최대 10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시설 업종에 휴업지원금을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한다고 1일 밝혔다.

휴업지원금 지급은 서울시의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조치’에 따른 것으로 구의 대상 업소는 ▲노래연습장 ▲PC방 ▲실내 체육시설 등 총 535곳이다.

지급 금액은 최소 3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이고 지난달 23일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최소 3일 이상 연속으로 자발적으로 휴업하는 조건이다. 단 휴업 기간 중 영업했을 시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 기간은 2일까지이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변동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신청 방법은 관광과·건강도시과·보건위생과 등 소관부서로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구청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4-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