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 줄이자”… 덕수궁 전자검표 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접촉 줄이자”… 덕수궁 전자검표 입장
지난 1일 오후 서울 덕수궁을 찾은 한 시민이 관람권을 바코드 스캐너에 대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부터 관람객과 직원이 접촉하지 않아도 되는 전자검표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전에는 직원이 표를 받아 일부를 찢고 돌려줬다. 궁능유적본부는 시범 운영 결과를 점검한 뒤 이 시스템을 전체 궁궐과 조선 왕릉에 적용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서울 덕수궁을 찾은 한 시민이 관람권을 바코드 스캐너에 대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부터 관람객과 직원이 접촉하지 않아도 되는 전자검표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전에는 직원이 표를 받아 일부를 찢고 돌려줬다. 궁능유적본부는 시범 운영 결과를 점검한 뒤 이 시스템을 전체 궁궐과 조선 왕릉에 적용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2020-04-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