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마스크·손소독제 상표 출원 작년 2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등 감염병 발생이 잇따르면서 마스크·손소독제·세정제 등 개인 위생용품 관련 상표 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특허청에 따르면 개인 위생과 관련된 상표는 2014년 4143건이 출원됐으나 2019년 6710건으로 매년 10% 이상 증가했다. 특히 올해 코로나19 확산 후 급증하는 양상이다.

올해 1월 출원은 지난해 같은 달(604건) 대비 16.2% 감소한 506건이었지만 1월 20일 첫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국내 유행이 본격화하면서 2월에 지난해 같은 기간(473건)보다 2배 증가한 950건으로 늘었다. 3월에도 1418건이 출원되는 등 증가세가 이어졌다.

이 중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는 2~3월 78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04건) 대비 2.6배 상승했다. ‘빈틈없는 동행(同行)’과 ‘이(耳)편한’ 등 성능과 기능을 표현한 상표 등이 대표적이다.

개인 위생 관련 상표 출원 증가는 황사·미세먼지, 감염병 등에 대한 불안감 고조와 직결돼 있다. 미세먼지가 사회문제로 대두된 2016년 6월 미세먼지 마스크가 처음 등장했고,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유행했던 2003년에는 전년 대비 출원이 2배 이상 증가했다. 최근 5년간 개인위생 관련 상표 출원(2만 6969건)은 법인이 61%(1만 6577건)를 차지하고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4-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