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0’ 새 배달앱에 반한 강북구 시장 상인들

[현장 행정] 박겸수 구청장 수유시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통시장 전용 ‘놀러와요 시장’ 앱 주문
상품 준비·예정 시간·배달원 정보 확인
1.8㎞ 이내 소비자에게 2시간 내로 전달
배송비 3000원… 3만원 이상 사면 무료

박겸수(왼쪽) 서울 강북구청장이 지난 16일 강북구 수유전통시장을 찾아 배달앱으로 물건을 주문하기 위해 시장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강북구 제공

“그동안 시장을 찾는 주민들이 코로나19 발생 전보다 70% 이상 줄어든 것 같아요. 전통시장 배달앱이 시장 상인들에게 돌파구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16일 서울 강북구 수유전통시장에서 전집을 운영하는 김명희(59·여)씨는 모바일로 주문이 들어온 상품을 배송 준비하느라 바삐 움직이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씨는 “상용 배달앱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수수료와 광고비를 포함해 매출액의 10%에 육박하는 비용이 필요하다”면서 “이 배달앱은 별도의 수수료가 없어서 좋다”며 활짝 웃었다.

이날 시장을 찾은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김씨에게 “모바일 배달앱을 통해 전통시장 주문·배달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상인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씨가 가게에서 소고기 파산적, 해물 동그랑땡, 동태전 등을 포장하자 ‘바로배달’ 서비스 요원이 손수레에 음식을 담아 공영주차장 한쪽에 마련된 배송센터로 이동했다. 준비된 상품은 시장 반경 1.8㎞ 안에 있을 경우 2시간 내로 소비자에게 전달된다. 지난달 구는 판매지원 대책의 하나로 전담 배송센터를 구축했다. 구는 배달요원도 지역 청년을 우선 고용하도록 업체와 뜻을 모으고 후속 조치를 논의 중이다.

박 구청장이 이날 시장을 직접 방문한 이유는 지난 10일부터 서울시 최초로 시행한 전통시장 전용 배달앱 ‘놀러와요 시장’(놀장)을 활용한 배달 과정을 살펴보고 추가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김씨가 “앞으로는 수유시장만의 차별화된 가치가 더해지면 더 좋을 것”이라고 하자, 박 구청장은 “시장상인회, 운영업체와 같이 머리를 맞대고 재래시장 특화상품 발굴 등 소비자를 지속적으로 끌어들일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다.

전통시장 배달앱 서비스는 강북구, 시장상인회(수유시장, 수유전통시장, 수유재래시장), 스타트업 기업(WIJU)이 함께하는 사업이다. 구매자는 상품 준비부터 배달 현황과 예정 시간까지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장 구매하는 것과 같은 가격으로 주문할 수 있다. 배달수수료는 3000원으로 3만원 이상은 무료다. 배달원의 기본정보를 실시간으로 주문자와 공유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상품을 받을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이날 시장을 찾은 주부 추모(41)씨는 “5000원 쿠폰을 발급받아 배달앱으로 첫 주문을 했는데 무척 편리했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이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구는 배달앱 서비스를 향후 이용자 만족도에 따라 지역 내 전통시장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배달앱 실시는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 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 위한 대책을 끊임없이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4-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