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주민 스스로 아동·어르신 돌봄… 살기 좋은 양천 프로젝트

서울 ‘공동주택 같이살림’ 공모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는 서울시 공모사업인 ‘2020년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돼 92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공동주택단지 내 주민이 아파트에 살면서 겪는 생활 불편 요소와 문제점을 직접 발굴하고, 주민과 사회적경제 조직이 아이디어를 모아 자체적으로 해결해 더 나은 살림을 만들어 가는 게 목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목동현대A아파트와 신정삼성아파트 2곳이 선정됐다. 목동현대A아파트는 2018년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방과 후 아동·어르신 돌봄 사업과 주민자조모임 형성 등을 진행해 왔다. 2년차로 접어든 올해는 사회적기업과 연계해 주민 돌봄 전문가 과정을 운영하고 협동조합을 설립해 지역 경제공동체를 형성할 계획이다.

또 올해 처음 선정된 신정삼성아파트는 어르신 돌봄 사업과 함께 노인 사회활동 지원 프로그램, 주민 커뮤니티 공간 재정비, 주민 소모임 육성 등 공동주택 내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 방법 모색을 주도할 주민소모임 구성 및 활성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 사업이 공동이익과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경제 활성화와 주민들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5-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