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건강보험 진료비 작년 11.4% 늘어 86조 4775억원

65세 이상 비중이 41.4% ‘35조 8000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 1인 지출 월평균 진료비는 14만원
10.9% 증가… 1인당 입내원은 월 1.77일

지난해 우리나라 건강보험 진료비가 86조 477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11.4% 늘었다. 2017년 69조원, 2018년 77조원 등 최근 3년간 해마다 10조원 가까이 늘어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8일 발간한 ‘2019년 건강보험 주요 통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진료비는 지난해 35조 8000억원 규모로 전체 진료비의 41.4%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13.2% 늘었다. 전체 진료비에서 65세 이상 진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35.4%에서 2015년 37.6%, 2017년 39.9%, 2018년 40.8%로 꾸준히 증가해 고령화 추세를 반영했다.

국민 한 사람이 지난해 지출한 월평균 진료비는 14만원으로 전년보다 10.9% 증가했다. 1인당 월평균 입내원 일수는 전년 대비 2.9% 증가한 1.77일이었다. 하루 진료비는 7만 9575원으로 전년보다 7.8% 늘었다. 65세 이상 노인 1인당 월평균 진료비는 40만 9536원으로 전년보다 8.2% 늘었다. 전체 국민 1인당 월평균 진료비에 비해 2.9배 많은 수치다.

건강보험공단이 지난해 부담한 급여는 65조 1674억원으로 전년보다 11.2% 증가했다. 건보공단은 “국가건강검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20, 30대 미취업 청년세대의 검진 확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폐암검진의 확대 실시 등으로 건강검진비가 전년보다 6.8% 증가한 1조 6634억원이 투입되면서 부담이 늘었다”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5-1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