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안양시, 대형 공연장·박물관 10여년간 ‘불법 운영’ 논란

평촌아트홀, 안양박물관 부속주차장 확보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00여 관람석을 갖춘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평촌아트홀(사진 위)와 연면적 2374㎡의 안양박물관·김중업건축박물관(아래). 대형 공공건축물인데도 부속 주차장이 없어 불법 운영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가 10여년 동안 법에 규정한 부속 주차장을 갖추지 않고 대형 공연장과 박물관을 운영, ‘불법 논란’이 일고 있다. 법을 집행하고 준수해야 할 지자체가 대규모 공공건축물을 불법 운영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동안구 호계동에 있는 평촌아트홀은 600여 관람석을 갖춘 클래식 전문 공연장이지만 부속 주차장이 없다. 연면적 2000여㎡ 공연장은 시 소유 건축물로 안양문화예술재단(이하 문화재단)이 위탁받아 관리하고 있다. 대규모 공연장임에도 법에 규정한 주차장이 없어 불법 건축물이라는 지적이다. 평촌아트홀 건축물대장에는 옥외 주차장 99면이 등기돼 있다.

애초부터 주차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시의 부실한 공공시설 관리로 문제가 됐다. 시는 2004년 건립한 평촌아트홀을 부속주차장과 함께 당시 안양시설관리공단(현 안양도시공사)에 위탁했다. 2009년 안양문화예술재단 출범으로 또다시 이관하면서 부속주차장을 제외해 불법 건축물 논란을 자초했다. 민간단체와 부설주차장 위탁 운영 계약기간이 남아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문화재단은 시 소유 주차장인데도 지난해 1400여만원 주차료를 민간단체에 지급했다. 10여년이 넘었지만 시는 아직 해결책을 찾지 못했고 지난 1월 도시공사는 또다시 공원주차장 위탁운영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 말까지 계약기간이 연장되면서 평촌아트홀 불법건축물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많은 관람객이 찾는 안양예술공원 내 안양박물관과 김중업건축박물관은 아예 부속 주차장이 없다. 안양을 대표하는 대규모 공공건축물(연면적 2374㎡) 임에도 부속 주차장이 없다는 사실에 시민들은 의아해하고 있다. 안양시가 공장을 인수, 개축해 2013년 김중업박물관으로 개관한 지 8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주차장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2017년 이곳에 안양박물관까지 개관하면서 더 많은 관람객이 찾고 있지만 시는 아직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관람객은 물론 직원들마저도 인근 주택가 골목에 주차하고 있는 실정이다. 건축물대장에는 46면 주차장이 등기돼 있지만 박물관을 관리하는 문화재단 관계자는 “건물만 재단으로 이관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박물관 준공 당시 인근 예술공원 공영주차장을 사용하기로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가 주관하는 박물관 공식행사 외엔 무료개방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많은 시민은 주차장이 없는 불법건축물이 어떻게 준공승인이 났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