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공공의대…서울시의 승부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지방정부 차원의 공공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 의대 체제에서 인력 확보가 어려운 응급외상, 감염성질환 역학조사, 호스피스 등 공익성이 강한 특수 분야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다.

●코로나 사태에 응급외상인력 등 수요 증가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병 대응 역량과 공공보건의료 체계를 강화해 보다 안전한 서울을 만들겠다”면서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공공의료인력 양성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공공의과대학 설립의 적기”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필요하다면 여러 지방정부와 공동으로 공공의과대학을 설립하는 방안도 열어 놓고 함께 논의할 수 있다”며 미국 워싱턴·와이오밍·알래스카·몬태나·아이다호주가 연합해 설립한 미국 WWAMI(와미) 주립의과대학을 예로 들었다. 이 대학은 각 주마다 연간 10명씩 예비의료인력을 선발한다.

●허가권 쥔 정부·의사협회 등과 협조 필요

관건은 정부와 의사협회 등 관계 기관들의 협조다. 서울시는 2018년 서남대 의과대학을 인수해 서울시립대 산하 의대로 편입시키려 했지만 정부, 의사협회 등과 합의점을 찾지 못해 무산됐다. 박 시장은 “구체적인 사항은 허가권자인 교육부나 보건복지부 등 여러 부처와 협의해야 한다”며 “앞으로 깊이 논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올 하반기까지 서울시 자체의 ‘감염병연구센터’도 설립하고, 관련 전문가들로 조직을 구성해 감염병 유행 예측과 대응책을 연구토록 하겠다고 했다. 또 시에 ‘역학조사실’을 신설해 신속하고 전문적인 역학조사를 맡기고, 감염병 신속대응단과 자치구 역학조사관 역량을 보다 획기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고 했다.

●감염병 연구센터·역학조사실 신설하기로

박 시장은 서울시 12개 시립 병원 중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서남병원, 서북병원 4곳에 각각 감염병 특화센터를 두고, 나머지 8개 병원도 감염병 치료기관으로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를 활용해 종합병원과 국내외 공공의료 관련 연구개발(R&D) 기관을 설치·이전하는 등 ‘서울시 공공의료타운’ 조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5-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원한 경비실, 훈훈한 영등포

[현장 행정] 경비 근무환경 개선 나선 채현일 구청장

주민과 더 가까이 열린 성북 현장에 가면 답이 보입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이승로 성북구청장

은평 여성 1인 가구 안심홈 지원 확대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로 제2 수도권 만들자”

5개 시도지사 ‘미래발전 협약’ 체결 낙동강 물 관리·철도망 구축 등 협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