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성준모 의원, 안산 소재 학교 교육환경 개선사업 추진 주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는 교육행정위원회 성준모 의원(더불어민주당·안산5)이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순차적인 등교수업 실시에 따라 학생들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코로나19로 연기되어 온 안산 소재 각급 학교들에 대한 교육환경개선사업 추진 재개에 박차를 가해줄 것을 주문했다고 21일 밝혔다.

성 의원은 이달 중 경기도의회 안산상담소에서 안산교육지원청 국·과장들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해 올해 본예산에는 반영되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추진이 미뤄지고 있는 사업비 5000만원 이하 소규모 교육환경개선사업들에 대해 안전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이 재개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히고, 20일부터 등교수업이 실시된 만큼 이들 사업의 지연이 학교수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추진 경과를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논의되었던 2020년도 소규모 교육환경개선사업은 안산원곡초 등 안산 소재 초·중·고등학교 65개교에 대한 특별실 환경개선, 책걸상 교체, 복도바닥 교체, 노후 기자재 교체 등 5000만원 이하의 사업들로 구성된 시설개선사업이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대책의 실시로 시설개선은 당초 예정과 달리 차일피일 미뤄져 왔다.

성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방역과 온라인 수업 등 학생 안전 및 대체수업에 관한 사업들을 우선적으로 실시하다 보니 등교수업에 필요한 교육환경의 개선이 제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마냥 손 놓고 기다릴 수만은 없기에 다가올 등교수업에 대비하고 지역산업의 활성화 차원에서 지연되고 있는 교육환경개선사업들을 재개할 수 있도록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 의원은 “5월 중 개최한 안산교육지원청 국·과장들과의 면담 이후 소규모 교육환경개선사업들이 다시 추진되고는 있지만, 고등학교 3학년을 비롯한 순차적인 등교수업이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기 때문에 안산교육지원청에서는 원활한 시설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더욱 더 박차를 가해 학생들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학교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