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 일장기에 덧칠 ‘진관사 태극기’ 휘날리다

일제탄압 향한 강력한 저항의식 표현 광복절 기념해 주요 간선도로에 게양

낡은 배가 있네? 짠! 어린이 놀이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노후 한강 유람선 대변신 이끈 이동진 도봉구청장의 ‘동심만만’

폐선 위기 한강 아라리호 리모델링
암벽놀이·볼풀장·냉난방장비 갖춰
파노라마 뷰 활용 낚시놀이도 가능

이동진(가운데) 도봉구청장이 지난 19일 서울 도봉구 창동 초안산 생태공원에 있는 유람선 놀이터의 외부를 둘러보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단순한 실내 공간이 아니라 버려진 배 안의 놀이 공간이라는 데 재미와 상징이 있습니다.”

지난 19일 서울 도봉구 창동의 초안산 생태공원. 공원 입구에는 알록달록한 색을 입힌 대형 유람선이 들어서 있었다. 도봉구가 한강에 정박 중이던 노후 유람선 ‘아라리호’를 이랜드크루즈로부터 무상 기증받아 이색적인 어린이 실내놀이터로 탈바꿈시킨 것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아이들의 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조성했다”며 “기존에 도봉구가 폐버스를 도서관으로 만든 것처럼 버려진 것을 되살렸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아라리호와 도봉구의 인연은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구청의 한 직원이 평소 알고 지내던 이랜드크루즈 관계자로부터 우연히 아라리호가 건조된 지 20년이 지나 폐선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길 듣고 도봉구에 기증하라고 권유했다. 아라리호는 길이 25.3m, 폭 5m, 높이 4m 규모의 선박으로 1992년에 건조됐다.

아라리호 운반은 첩보 작전을 방불케 했다. 거대 유람선인 만큼 운반 자체가 어려운 데다 차량 흐름을 방해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도봉구는 지난해 9월 아라리호를 해체한 뒤 차량 운행이 거의 없는 새벽에 한강에서 초안산 생태공원으로 옮겼다. 이후 4억원을 들여 엔진, 의자 등 내부시설물을 철거하고 어린이 놀이터로 리모델링했다.


이동진 구청장(왼쪽 두 번째)과 구 관계자가 유람선 놀이터 안에서 어린이와 함께 모래놀이를 하는 모습.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초안산 유람선 놀이터는 총면적 130㎡ 규모로 암벽놀이, 볼풀장, 트램펄린, 언덕오르기, 미끄럼틀 등 다양한 놀이시설 외에 공기청정기와 냉난방 장비를 갖췄다. 특히 유람선이라는 점에 착안해 파노라마 뷰를 활용한 낚시, 모래놀이, 복층 형태의 조타실을 활용한 다락방 등 배와 관련된 시설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이 구청장은 “공공 실내놀이터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어린이들이 미세먼지, 폭염 등 날씨에 상관없이 건강하게 뛰어놀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근 주민 이언영(36)씨는 “도봉구에 아이를 위한 실내 놀이공간이 부족한데 집 근처에 구에서 운영하는 훌륭한 실내 놀이 공간이 생겨서 너무 좋다”며 “아이들이 이용하는 공간인 만큼 깨끗하게 관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람선 놀이터 개관을 미룬 구는 다음달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10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예약제(90분 단위)로 운영된다. 이용료는 무료로 최대 20명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5-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19 정신 품은 강북… 내년 ‘역사문화관광도시’로 다시

[Seoul 구청장과 톡~톡] <끝> 박겸수 강북구청장

역사·문화·관광자원 특화

골목色 입히는 도시재생

학교 화장실에 금천구청장님이 웬일이시죠?

적외선 탐지기 동원해 불법 촬영 조사 콘센트·환풍구 꼼꼼 확인… 카메라 없어

區인증 어린이집·맘스하트카페… 보육 하면 동작

보육청 사업에 힘쏟는 동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