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안양시, 은행나무 암나무 표찰 관리…고질적 민원해결

암수구분 용이해 열매낙과 신속한 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시 관계자가 은행무나에 암나무를 표시하는 기호가 새겨진 일정한 규격의 표찰을 달고 있다.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가 다음 달 중순까지 암나무에 표찰을 부착한다. 시는 만안구 특수시책으로 열매를 맺은 은행나무에 암나무 표찰을 부착해 관리한다고 22일 밝혔다. 특이한 냄새가 나는 은행에 대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만안구 지역 내 가로수 7000그루 중 은행나무는 3400그루로 이중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는 30%인 1000그루 정도다. 이 은행나무에 대해 다음달 20일까지 암나무임을 표시하는 기호가 새겨진 일정한 규격의 표찰을 시민들 눈높이에 맞춰 부착한다. 암수구분으로 보행자와 주민이 열매 낙과에 따른 신속한 신고와 수거처리가 쉬워질 전망이다.

만안구는 오가는 시민이 많은 지역 암나무 500여 그루에 조기 낙과 처리를 위해 수간주사도 놓았다. 가을철만 되면 악취 등으로 시민불편을 일으켜왔던 은행나무 열매에 대한 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다.

김광택 안양시 만안구청장은 “이번달을 ‘반복·고질민원 해결의 달’로 정해 은행나무 열매 조기낙과 처리를 위한 수간주사를 실시했다”며 “이번 표찰 부착은 은행나무 열매 고질적 민원 해소의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