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은 남의 집 잔치”

성남 금호행복시장·광명 전통시장 르포

서울의 진짜 관문은 우리 금천이 될 겁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유성훈 금천구청장

“2호선 지하화 원년… 미래도시 도약 원년”

[현장 행정] 임기 반환점 돈 김선갑 광진구청장

‘도시 전문가’ 서울시립대, 몽골에 노하우 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캠퍼스 무상 부지 등 MOU 체결

3개 학과에 600명… 2025년 개강 목표
개도국 도시문제 해결 현지 전문가 양성


서울시립대가 2025년 몽골에 도시정책 전문 글로벌캠퍼스를 설립한다. 서울시립대가 특화돼 있는 국제도시과학대학원 운영 경험을 살려 개발도상국의 도시 문제를 해결할 현지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24일 대학 등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립대는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인근의 신도시 터아이막 준모드시티에 10만 4000㎡(약 3만 3000평)의 글로벌캠퍼스 부지를 마련했다. 10월 개항 예정인 징기스칸 국제 신공항에서 8㎞ 떨어진 곳이다. 서울시립대는 지난해 9월 몽골 현지 실사를 마친 뒤 터아이막과 학교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시립대는 시의 선진 도시정책과 교육 시스템을 수출하고, 해외 도시 전문인력 양성과 서울시립대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지난해 3월 서순탁 총장 취임 이후 글로벌캠퍼스 설립을 추진해 왔다.

몽골 울란바토르, 인도 델리, 베트남 하노이 등 후보지 중 유치에 적극적인 몽골이 최종 낙점됐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는 몽골 전체 인구의 절반가량이 살고 있지만 인프라가 부족해 교통, 대기 환경 문제가 심각하다. 중국과 러시아 사이에 있어 지정학적으로 중요하고 땅덩어리도 넓다. 시립대 외국인 유학생 중 몽골 출신은 약 80명으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시립대 관계자는 “한국의 도시화, 서울시의 정책에 대해 배우려는 수요가 많다”며 “몽골에 설립할 경우 인근 중앙아시아 학생까지 흡수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도 있다”고 말했다.

시립대는 교통, 환경, 도시정비 등 3개 학과에서 학년당 50명씩 총 600명 정원으로 2025년 개강한다는 목표다. 몽골에서 3년을 수업한 뒤 서울에서 1년간 우수 시정 사례를 공부하고 현장 경험을 쌓으면 서울시립대 학위를 준다. 시립대는 한국과 몽골 수교 30주년인 올해를 글로벌캠퍼스 설립 원년으로 삼고 공사비 200억원 등 재원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관련 기관과 협의해 하루빨리 착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5-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