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은 남의 집 잔치”

성남 금호행복시장·광명 전통시장 르포

서울의 진짜 관문은 우리 금천이 될 겁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유성훈 금천구청장

“2호선 지하화 원년… 미래도시 도약 원년”

[현장 행정] 임기 반환점 돈 김선갑 광진구청장

인천 ‘붉은 수돗물’ 1년… 노후관부터 조직까지 싹 바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5월 수계 전환 과정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공급 사고 이후 시민들의 신뢰를 다시 얻기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했습니다.”

박영길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공촌정수장 수돗물 사고 1년’을 맞아 28일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학계·전문가·시민 등으로 구성된 상수도혁신위원회를 발족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춘 수질 기준과 시설 선진화 방안을 마련했다”면서 “이제 믿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공급 및 관리체계를 확립했다”고 강조했다.

●2025년까지 3750억 들여 수도관 410㎞ 교체

먼저 수질 악화의 주요 원인인 노후관을 대대적으로 교체하고 올해부터 주기적으로 관로 세척을 한다. 지난해 적수 피해 지역이었던 서구의 불량관 2.5㎞를 긴급 교체했고 2025년까지 3750억원을 들여 410㎞를 교체한다. 교체 시기가 안 된 73㎞는 2025년까지 세척한다. 수질 사고 예방을 위해 내년까지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입해 수질·유량을 실시간 측정·관리하는 스마트사업도 추진한다. 고도정수처리시설도 확충해 냄새와 유기오염물질 없는 수돗물을 공급한다.

●전국 첫 ‘건강한 수돗물 만들기 위원회’ 탄생

지난해 12월 10명이었던 수돗물평가위원을 시민 참여를 늘려 15명으로 증원했다. 수돗물 검사 항목도 60개에서 91개로 세분화해 매월 공인기관의 수질검사 결과를 공개한다. 수질 개선 방안을 시장에게 권고할 수 있는 권한도 줬다. 또 전국 최초로 시민과 수돗물 전문가가 수돗물 정책을 좌우하는 ‘인천 건강한 수돗물 만들기 위원회’를 구성한다. 인터넷·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게 ‘실시간 우리동네 수질정보 공개 시스템’도 구축한다. 읍면동까지 수질측정기를 설치한다.

●상황별 대응방안 마련·수질안전부 신설도

신속하고 체계적인 상황별 사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지침도 세분화했다.

지난해 상수도경영컨설팅과 혁신위에서 제시한 과제를 기반으로 조직 개편도 추진한다. 본부 산하에 수질안전부를 신설해 안전업무를 총괄한다. 현장대응전담팀도 수도사업소별로 설치한다. 지난 1월 정기인사에서 전문 직위와 인원도 3배가량 증원했다. 워터닥터·워터코디 인력도 충원해 인천형 워터케어 서비스를 시작한다.

박 본부장은 “혁신하고 발전해야 할 과제가 아직 많다”며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시민의 사랑으로 다시 태어나는 미추홀참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5-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