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배달앱 달려요, 강남 재래시장 신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동재래시장, 수수료 2% ‘띵동’과 협약

하루 안에 배달돼… 2주 동안 838건 접수
10일부터 역삼 도곡시장도 앱 판매 시작


“온라인으로 장 보면 재래시장이 살아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경기 침체가 소상공인들의 주름살을 깊게 만들고 있는 가운데 서울 강남구가 지역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해 시작한 전통시장·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연결 사업이 시작 2주 만에 호응을 얻고 있다.

3일 강남구에 따르면 영동재래시장은 지난달 20일 배달앱 ‘띵동’과 ‘전통시장 활성화 및 상생 전략 공동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지난 2일까지 14일 만에 838건의 배달 주문을 받았다. 코로나 시대의 대세인 언택트(비접촉) 소비가 주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관계자는 “아직 사업 초기라 하루 60건 정도 수준이지만 배달 주문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라면서 “더 많은 주민들이 배달앱으로 전통시장 제품을 살 수 있도록 홍보 동영상 제작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띵동에 올라온 영동시장 제품 구매 후기만 700건이 넘는다.

특히 배달 수수료가 매출의 2%로 다른 배달앱에 비해 저렴해 상인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띵동’에 따로 마련된 영동시장과 기획전을 선택하고 사고 싶은 물건을 담아 결제하면 하루 안에 물건이 배달된다.

대박의 선봉은 ‘맛짱 떡볶이’와 ‘영동 죽집’과 같은 시장 맛집이다. 이들은 영동시장 대표 맛집으로 통하는 곳들이지만 코로나19로 손님이 뚝 끊기면서 석 달 가까이 매출이 급감했다. 하지만 지난달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리면서 소비심리가 살아나는 가운데 배달앱까지 힘을 보태면서 하루에 주문 수십건이 늘었다. 시장 상인회 관계자는 “일단 맛집부터 매출이 늘고 있는 분위기”라면서 “농산물이나 건어물 등 물건도 많이 팔릴 수 있는 방법을 구청과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구는 영동시장과 배달앱의 협업 성공 사례를 다른 전통시장으로 확산시킬 방침이다. 오는 10일부터는 역삼동 도곡시장이 배달앱을 통한 상품 판매에 들어간다. 강남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소상공인들이 무너지지 않게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6-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