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3명 연속 ‘정치인 총리’… 총리가 대권 징검다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국회·지방의원 등 공직자 땅 투기 의혹 55건 접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만금공사 필수 서류 안 낸 LH 퇴직자 버젓이 채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 침수 추모관 유골 1600기 재화장 후 안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고 원인 규명 위해 합동조사단 구성


폭우 내린 광주...차량들 물에 둥둥
7일 오후 광주지역에 20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북구 문흥동의 한 도로가 침수돼 차량들이 물에 잠겨 있다. 2020.8.7
광주북구청 제공

광주시가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가 발생한 한 추모관의 유골 1600여기를 재화장해 임시 안치하고 합동조사에 들어갔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집중호우로 영산강 둔치에 자리한 북구 한 추모관 지하층 전체가 물에 잠겨 유골함 1800기 가운데 1600여기가 침수됐다. 시는 최근까지 광주 영락공원과 전남 목포, 곡성, 순천 등의 화장로에서 침수 유골 1121기를 재화장했다. 시는 유골을 신속히 재화장하기 위해 광주와 전남의 화장로를 유가족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나머지는 유가족이 별도의 시설에서 화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화장한 유골 대부분은 일단 추모관에 임시 안치됐다. 현재 피해 복구는 완료됐으며, 피해가 발생한 지하층은 비워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사고 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기 위해 경찰과 건축·시설 담당 공무원을 참여시켜 합동조사단을 구성했다. 시는 대한토목학회 광주지부에 용역을 맡겨 전문적인 원인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광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20-08-2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온실가스 확 줄인 도봉 ‘GCoM 배지’ 따냈다

감축 목표 등 3개 항목서 이례적 성과 2019년 가입… 한국은 12개 도시 참여

청년 1인 가구 힘드시죠… 손 내민 금천

온·오프라인 상담에 계약 땐 동행 서비스 확인 사항 함께 점검… 최적의 선택 도와

성동, 서울 자치구 중 지역민 신뢰도 1위

스마트 횡단보도 등 행정서비스 선도 10점 만점에 5.37점… 평균은 5.04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