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풍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간 단축, 지원금 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조원, 퇴직 때까지 강남 2주택자였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 묵힌 예산 작년 37조… 주민 서비스받을 권리 뭉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정순균(오른쪽) 서울 강남구청장이 지난 18일 세곡동 세곡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구청 관계자와 시설 운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남구 제공

‘행정의 수준을 주민의 눈높이에 맞춰라.’

서울 강남구가 점점 높아 가는 주민의 행정 수준에 맞는 구정 펼치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특히 각종 공공 복지시설의 기능뿐 아니라 내부 환경 등도 민간 시설 수준으로 높였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1일 세곡동 세곡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해 “복지시설이 있는 것만으로 주민들이 만족하던 시대는 지났다”면서 “이제 기능과 디자인이 민간에서 운영하는 시설만큼 높지 않으면 만족하지 않는다. 주민들의 눈높이가 올라간 만큼 행정도 그에 맞춰 수준을 높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세곡동 어르신행복타운 안에 문을 연 세곡커뮤니티센터는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카페와 강의실, 도서관 헬스장, 데이케어센터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강남구 복지시설 중 최초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정 구청장은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편리함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주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의자에 특별히 신경을 많이 썼다. 앉아 보면 알겠지만 구청장방 의자보다도 여기 것이 좋다”며 웃었다.

기능뿐만 아니라 공공건축물이 가져야 할 덕목인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검소하지만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지만 사치스럽지 않다) 정신을 바탕으로 한 디자인도 눈에 띈다. 도서관과 헬스장, 공연장 등의 벽은 통유리로 만들어 개방감을 살렸다. 또 곳곳에 식물을 둬 편안한 느낌이 들고, 카페 창가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인 좌석을 배치하는 섬세함도 보였다. 정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지나더라도 언제든지 다른 감염병이 돌 수 있다”면서 “단순히 예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편리성과 방역이 가능하도록 공간을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 구청장은 세곡커뮤니티센터와 함께 최근 새 단장을 마친 세곡동의 미미위 세곡키움센터도 꼼꼼히 돌아보며 점검했다.

정 구청장 취임 이후 강남구는 복지시설의 수는 물론 수준도 한층 높아지고 있다. 강남구는 민선 7기 들어 ▲1인가구 커뮤니티센터 ▲미미위 클린놀이터 ▲강남70+라운지 등 18개의 복지시설을 새로 만들거나 리모델링했다.

정 구청장은 “열심히 생각해서 바꿨는데 돌아보니 또 부족한 것이 보인다. 아이들도 많이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테이블 모서리에 보호대를 설치하게 할 것”이라면서 “공간의 변화가 사람들의 생각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공공·복지시설의 변화를 통해 배려와 존중의 가치가 널리 확산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9-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심 적중 놀이터… 어린이가 직접 만드는 서대문

[현장 행정] ‘야호야호’ 놀이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경쟁력 전국 5등’ 만족 않는 강서… “내년엔 1등”

공공자치硏 지방자치경쟁력 평가 선전 “마곡지구 고도제한 완화 땐 더 오를 것”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