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기부 “가고 싶어” 여가부 “가기 싫어”… 세종시 이전 ‘극과 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가 블로그] 세종시 갈 공무원들 속내 들어 보니


중소벤처기업부와 여성가족부 공무원들에게 세종특별자치시가 주는 느낌은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중기부에 세종시는 하루빨리 입성하고 싶은 목표 지점과 비슷합니다. 반면 여가부 공무원들과 얘기하다 보면 이들에게 세종시는 어떻게든 피하고 싶은, 결코 가고 싶지 않은 유배지 같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2일 중기부 관계자들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상당수는 최근 대전시에서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하면서 논란이 계속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습니다. 의견을 밝히길 꺼리던 한 중기부 관계자는 “세종시로 이전하면 어떤 장점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세종시에서 다른 정부 부처와 함께 모여서 정책을 논의하고 숙성시키는 데 좋다고 본다”고 조심스럽게 답했습니다.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문제가 공론화된 건 지난달 26일부터입니다. 중기부는 당시 보도자료를 내고 “본부 조직의 세종시 이전을 위한 ‘세종 이전 의향서’를 지난 16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기부가 현재 자리잡고 있는 정부대전청사는 사실 정부세종청사와 자동차로 30분 거리밖에 안 됩니다. 그리 멀지도 않은데 대전시와 갈등을 겪으면서까지 옮겨야 하는 이유는 뭘까요.

중기부 상황을 잘 아는 한 정부 관계자는 “중기부가 공직사회를 향해 ‘우리도 이제는 장관급 부처’라고 외치는 일종의 인정투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획재정부나 산업통상자원부 등은 여전히 중기부를 차관급 중소기업청 시절과 다름없이 대하는 분위기가 있다”면서 “중기부로서는 정부세종청사로 들어가 다른 장관급 부처와 ‘같은 물에서 놀고 싶다’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귀띔했습니다.

그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중기부의 지난달 26일 보도자료는 부처 간 협의를 유달리 강조한 것이 눈에 띕니다. “관계부처와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한다거나 “다른 경제부처와의 효율적 정책 연대 및 긴밀한 협업이 필수”이고 “전 부처에 걸쳐 협업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세종시 이전이 정부 부처 간 정책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행안부 고위관계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중기부에서 예전부터 세종 이전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며 중기부의 선택에 따라 논의가 흘러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전하지 않은 5개 부처 중 하나인 여가부도 중기부 못지않게 세종 이전 문제로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정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세종시 이전을 향해 주도적으로 움직이는 중기부와 정반대로 여가부는 혹시나 세종으로 이전하게 되면 어쩌나 수세적으로 전전긍긍합니다.

한 여가부 관계자는 “세종시로 가지 않기 위해 (다른 부처 등에서) 여가부로 옮겨온 사람들이 많다”면서 “이제 와서 여가부한테 세종시로 가라고 하면 인력 유출이 상당할 것”이라고 걱정했습니다. 그는 이어 “여가부가 소속 공무원들에게 줄 수 있는 장점이 따지고 보면 서울에 있다는 것이 큰 것인데 그것마저 없어지게 될 것”이라고 한숨을 쉬었습니다.

또 다른 여가부 관계자도 “다른 부처들이 옮길 때 함께 내려갔다면 집이라도 쉽게 구할 수 있었겠지만 이제 와서 내려간다면 당장 거주할 집도 문제”라며 “홀로 방을 구해 살거나 출퇴근을 해야 할 텐데 여성 직원이 압도적으로 많고 맞벌이가 대다수이니 걱정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정부 부처 관계자는 “애초 여가부가 세종 이전 대상에서 제외된 것부터가 말이 안 된다”면서 “세종 이전 당시 다른 부처 공무원들도 겪은 일인데 여가부만 특별 대접을 받아야 하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습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12-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