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산불진화차·드론까지 동원… 지자체 ‘해충과의 전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하기관 노조도 반대…“임기 짧은 과기부 장관이 뭘 할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동 ‘느린 우체통’에 도착한 하늘로 보내는 엽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망한 남편 안부 묻는 사연에 뭉클


9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광장에 놓여 있는 ‘느린 우체통’에 한 시민이 엽서를 넣고 있다.
성동구 제공

“내 곁을 떠난 지도 벌써 9개월이네요. 힘을 다해 열심히 아이들 잘 키워놓고 갈게요. 건강히 잘 지내세요. 사랑해요.”

서울 성동구 왕십리 광장 한쪽, 노란 자태를 뽐내는 ‘느린 우체통’에 도착한 엽서 한 장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보내는 이의 주소도 받는 이의 주소도 적혀 있지 않지만 ‘하늘에 있는 남편에게’로 시작하는 엽서엔 9개월 전 하늘로 떠난 남편의 안부를 묻는 애잔한 연서가 들어 있다.

행당1동은 지난 8월 왕십리광장에 느린 우체통을 설치했다. 사랑하는 가족, 친구 또는 자신에게 마음을 담은 엽서를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1년 후 배달되는 감성 우편서비스다. 2016년 행당1동 주민자치회 특화사업으로 설치한 느린 우체통은 새 단장을 마치고 왕십리광장 쉼터 북측에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전했다. 기존 우체통이 낡고 위치상 눈에 띄지 않는다는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우체통 크기를 키우고 행당1동의 상징인 은행나무에서 착안한 밝은 노란색 컬러를 입혔다.

또 지역 대표명소인 서울숲, 살곶이 다리, 응봉산 등의 전경사진을 담은 추억의 엽서를 비치해 왕십리광장을 이용하는 누구나 자유롭게 추억을 선물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새 단장 이후 3개월간 총 105통의 엽서가 모였다. 1년 뒤 가족이나 친구에게 배달될 날을 기다리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점점 추워지는 날씨와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어려운 상황에 지쳐 있는 요즘인데 엽서의 내용을 전해 듣고 마음이 뭉클해졌다”며 “힘든 마음을 치유하고 이겨낼 힘은 대단한 무언가가 아닌 작은 감동에서 오는 것으로, 각박한 현실 속에 손편지가 전하는 감동과 느림이 갖는 여유를 느린 우체통을 통해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12-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대문, 경비실에 에어컨 놔드려요

경비노동자가 행복한 공동주택 만들기 태양광 미니 발전소 설치… 전기료 절감 사업비의 70→90%까지 지원금 확대 계획

‘아이맘택시’ 쌩쌩… 은평 행복 두 배

카시트·공기청정기 구비… 소독 의무화 85% “매우 만족”… 4대서 8대로 늘려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