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분산격리도 확산에 속수무책… 광주 요양병원 하루 확진 16명으로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 내보내도 병원 내 감염 지속

감염 환자 즉시 전문병원으로 이송해도
매일 확진 추가돼 누적 115명… 방역 한계
市 “화장실 같이 쓰는 구조라 추가 감염”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코호트(동일집단) 격리된 광주 효정요양병원의 환자와 직원의 추가 확진이 끊이질 않고 있다. 발생 초기 단계에서 감염 환자를 전문병원으로 분산 조치해 추가 확산을 막겠다는 방역 당국의 계획이 한계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효정요양병원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환자 12명, 직원 4명 등 모두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장소별로는 이전의 본관 1·2층 위주와 달리 본관 2층 3명, 신관 1층 3명, 신관 2층 3명, 신관 5층 4명 등 신관 3층을 제외하고 모든 병실로 확산하고 있다.

이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2일 본관 2층에서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다음날인 3일 58명이 무더기 감염됐고 4일 13명→5일 5명→7일 12명→9일 4명→10일 16명 등으로 확진자 발생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로써 효정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모두 115명으로 급증했다. 송혜자 광주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지난 2일 집단감염 이후 3일마다 실시하는 전수검사에서 매번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 병원 신관과 본관이 각각 별도의 건물이지만 화장실을 공동 사용하는 구조로 설계됐고 개인별 바이러스 잠복기 차이 등으로 새로운 감염이 멈추지 않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지난 3일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와의 협업을 통해 요양병원 내 확진자를 전국의 전문 치료병원으로 옮기는 등 발 빠르게 대응했다. 그러나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병원 내 수평 감염을 잡지 못하면서 코호트 격리에 한계점을 드러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21-01-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