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산불진화차·드론까지 동원… 지자체 ‘해충과의 전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하기관 노조도 반대…“임기 짧은 과기부 장관이 뭘 할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기윤 땅, 나무 뻥튀기 보상… 6000만원 토해내라는 창원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수원 내 감나무·단풍나무 숫자 부풀려
공원 조성에 지급 보상금 일부 되받기로
姜 “돈 주는 대로 받았을 뿐, 결과 몰랐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경남 창원시가 창원성산이 지역구인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이 가음정 근린공원조성사업 부지 과수원에 대한 지장물 보상금을 부풀려 받은 것으로 확인하고 환수하기로 했다.

홍승화 창원시 감사관은 18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음정근린공원 보상 관련 특정감사 관련 지장물 현장실사 결과를 발표했다.

창원시는 현장 조사 결과 강 의원 소유의 과수원 감나무가 258그루인데 500그루로 잘못 조사돼 보상(그루당 23만원 상당)이 됐으며 단풍나무도 243그루인데 400그루로 보상이 나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쥐똥나무는 286그루였는데 200그루만 보상금이 지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장물 보상금 2억 6000만원 가운데 6000만원 정도가 과다지급된 것으로 확인했다. 시는 지난해 6월과 9월 지장물 현장 감정평가 때 해당 과수원 지주(강 의원)가 현장에 있었다는 감정평가 용역업체 직원 증언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창원시는 감정평가 용역업체가 과수원 출입구가 잠겨 있어 감나무 수량은 나중에 토지 소유자 등이 알려준 것을 믿고 조사를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 용역업체에 대해 경남도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앞서 창원시는 정의당 소속 최영희 시의원이 지난 16일 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 때 가음정 근린공원사업 보상액이 당초 550억원에서 930억원으로 늘어난 점을 제기하며 지역구 의원의 감나무 과수원 토지와 지장물 과다보상 의혹을 제기하자 공무원 36명으로 특정감사반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다.

강 의원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감정평가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알지 못하고 보상금을 주는 대로 받았을 뿐이다”고 언론에 해명한 바 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21-03-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대문, 경비실에 에어컨 놔드려요

경비노동자가 행복한 공동주택 만들기 태양광 미니 발전소 설치… 전기료 절감 사업비의 70→90%까지 지원금 확대 계획

‘아이맘택시’ 쌩쌩… 은평 행복 두 배

카시트·공기청정기 구비… 소독 의무화 85% “매우 만족”… 4대서 8대로 늘려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