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확진자… 이번엔 대응 매뉴얼 지킨 감사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보도 그후]

감사원의 모습
서울신문DB

감사원 고위 간부가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사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2월 여직원에 이어 두 번째다.

최재형 감사원장을 비롯한 고위 간부들 대부분이 매주 회의에 참석하기 때문에 이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최 원장 등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간부와 밀접 접촉하지 않은 최 원장은 19일 정상 출근해 근무를 했다. 하지만 일부 간부들이 2주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업무에 차질을 빚을 우려도 나온다.

방역 당국은 지난 주말 감사원을 방문해 방역 지침에 따라 이 간부의 동선 등을 파악한 뒤 그가 머물던 사무실 등을 폐쇄하고 소독조치를 했다.

감사원은 지난 2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는데도 이 같은 사실을 전 직원에게 공지하지 않고 쉬쉬하며 코로나 대응 매뉴얼을 지키지 않았다는 서울신문 보도<2월 23일자 11면> 이후 코로나19 대응에 적극 나서면서 이번에는 발 빠르게 대응 조치를 취했다. 당시 보도는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감사원이 확진자 발생 즉시 문자 등으로 전 직원에게 공지해야 하는데도 알리지 않아 직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보도 이후 감사원은 전 직원이 이용하는 구내 식당과 회의용 탁자 등에 칸막이를 설치했다. 감사원 측은 이번에는 확진자 발생 직후 전 직원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는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감사원 관계자는 “참석자 모두 마스크를 쓰고 회의를 하는 것은 물론 창문과 복도 문까지 활짝 열어 놓고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1-04-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