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백령도 새 대형여객선 도입 난항… ‘중고 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봉, 어린이보호구역 ‘옐로카펫’ 추가 설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친환경 명소’ 탈바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노숙인 거리상담반 운영… 강동, 관리 사각지대 없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기 상황 노숙인 찾아 안전·자립 지원


이정훈 강동구청장

서울 강동구는 노숙인 관리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거리상담반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거리상담반은 위기 상황에 있는 거리 노숙인을 조기에 발굴·지원하고, 노숙인의 안전과 자립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로 지난해 12월 발생한 ‘방배동 모자 비극’과 같은 사건을 조기에 예방하기 위해 실시된다. 기존 전담인력 1명에게 맡긴 노숙인 관리를 인력 충원을 통해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구에는 지난해 말 기준 10여명의 거리 노숙인이 있으며 노숙인 자활시설인 ‘강동 희망의 집(구천면로28길 21)’이 운영되고 있다. 거리상담반은 2인 1조로 구성·운영된다.

거리상담을 통해 노숙인의 특성에 따라 정신건강복지센터, 장애인 복지시설, 치매노인 지원시설 등 전문기관에 적극 연계하고, 노숙위기계층은 발굴 즉시 긴급복지 등을 우선 지원하는 방식으로 재기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노숙인 거리상담반을 통해 거리의 노숙인들이 다시 설 수 있는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거리노숙인의 안전과 자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1-04-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동 불편 어르신 백신 접종 걱정 ‘뚝’… ‘찾동이’로 안

[현장 행정] 어르신 민원 해결 힘쏟는 채현일 구청장

동대문, 일자리 찾는 청년에 취업장려금 50만원

만 19~34세 대상… 새달 18일까지 접수

“지역 인재 키우자”… 대학교와 손잡은 구로

정규수업·진로 등 20개 프로그램 운영

3번째 재활용센터… 자원순환 실천하는 노원

중고 가구·전자제품 등 싼 값에 판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