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흥시는 권역별 분산된 다핵도시 개념… 권역별 개발 중점둬야 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창수 의원, 제287회 임시회 도시환경위원회서 주장


김태경·김창수(오른쪽) 시흥시 의원이 시흥시가 향후 70만에 걸맞은 도시기반 시설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 시흥시의회 김태경·김창수 의원은 시흥시가 향후 70만에 걸맞은 도시기반 시설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일 열린 제287회 임시회 도시환경위원회 도시정책과를 상대로 시흥도시관리계획을 위한 시의회 이견 및 제시의건에 대한 질의에서 김태경 의원은 시민운농장 건립 규모가 당초 20만㎡에서 11만 8135㎡로 절반가량 축소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도시정책과장은 인근 안산에 큰 운동장이 있고 규모가 크면 시설관리비용 등 부담으로 현 상황에 맞게 축소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도시기반시설에 대한 시정책 방안이 매번 이런 식으로 현실에만 맞춘 정책을 펴다 보니 인구 57만의 시흥시가 향후 60만 이상 규모에 대비한 정책이 없어 이모양 이꼴”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앞으로 인구가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에 발맞춰 시민운동장 등 기반시설을 조성할 때 미래를 내다보는 넓은 안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질의에 나선 김창수 의원은 “도시정책과는 앞으로 시흥시가 발전할 개발 청사진을 제시해야 하는 부서다. 현재 57만명에 걸맞은 규모의 기반시설 조성 방안이 필요한데 어떻게 된 건지 현 상황에만 안주하는 기반시설이 늘어나고 있어 안타깝다”며, “시흥시 개발이 권역별로 분산돼 있는 게 특징인데 다핵도시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권역별 개발에 중점을 둬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시청일대를 중심으로 개발한다면 시청에 접근성을 늘리는 기반시설 개발방안을 마련하든지, 아니면 향후 권역별로 대응하는 다핵도시 개념으로, 70만 도시에 걸맞은 도시조성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도시정책과장은 “현재 2030기본계획을 변경 수립 중”이라며, “기존 4개권역 개발계획에서 3개권역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일부 시의원은 포동 운동장 진입로가 극심한 정체현상을 빚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포동 일대 11만 8495㎡ 부지에 총사업비 1100억원을 투입해 올해 10월부터 2022년 8월까지 건축 현상설계 및 기반시설 실시설계를 실시한다. 이후 2022년 10월 착공해 2024년 말 준공될 예정이다.

글·사진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