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공공기관,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 크게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8년에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2,673억 원 구매 -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4월 24일 국가기관, 자치단체, 공기업 등 814개 공공기관이 2018년도에 2,673억 원 규모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을 구매했다고 공고했다.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에 따라 공공기관은 총 구매액의 0.3% 이상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으로 구매하여야 한다.
이는 장애인 표준사업장의 판로를 확대하여 장애인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특히 2018년부터는 각 기관의 전년도 구매 실적과 해당 연도 구매 계획을 누리집에 공고하고 있다.

2018년도 공공기관의 구매 실적은 총 2,673억 원으로, 구매 실적 공표의 효과로 인해 전년(1,853억 원)과 비교하여 44.3% 증가했고, 총 구매액 중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액이 차지하는 비율(구매 비율)도 0.56%로 전년(0.40%)과 비교하여 0.16%p 늘어났다.

구매 목표비율(0.3%)을 지키는 기관의 비율은 65.6%(552개)로, 전년(52.6%, 438개)과 비교하여 13.0%p 상승하였다.
기관 유형별 구매 비율은 준정부기관(1.02%), 지방자치단체(1.00%), 공기업(0.52%), 지방공기업(0.44%), 지방의료원(0.43%), 기타공공기관(0.40%), 국가기관(0.39%), 교육청(0.32%), 특별법인(0.23%) 순으로 높았다.

구매 실적은 한국토지주택공사(175억 원), 한국도로공사(149억 원), 한국농어촌공사(69억 원), 구매 비율은 한국보육진흥원(24.20%), 한국보건사회연구원(12.42%), 우체국시설관리단(11.38%) 순으로 높았다.

주요 구매 품목은 기존의 복사용지, 토너, 컴퓨터 등 사무 용품에서 전류 계측용 변류기, 배전반,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등의 품목으로 다양해졌다.

아울러 고용노동부는 2019년 각 기관별 구매 계획도 공고하였는데, 2018년 구매 실적보다 14.3% 감소한 2,291억 원이었다.
이는 많은 기관(369개)이 2018년에 목표를 초과 달성하였으나 2019년 계획을 2018년 실적보다 낮추었기 때문으로, 앞으로 구매 목표 비율을 상향 조정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 의료법인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 여수시 도시관리공단, 농협중앙회, 대구의료원 등 28개소는 "장애인고용법" 을 위반하여 구매실적 및 계획을 제출하지 않았는데, 해당 기관은 다음 연도부터 반드시 제출하여 장애인 고용에 대한 공공부문의 책임을 함께할 필요가 있다.

송홍석 통합고용정책국장은 “공공기관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우선구매제도는 장애인 표준사업장의 판로를 늘려 지속 가능한 중증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라고 하였다.
또한 “공공기관이 구매 계획을 원활하게 이행하도록 장려하고, 민간기업도 함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에 나설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와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문  의:  장애인고용과 박보현 (044-202-7498)


 
2019-04-2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