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과기정통부, 지역 특화산업 연계 소프트웨어 융합 생태계 조성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기정통부, 지역 특화산업 연계 소프트웨어 융합 생태계 조성 확대
-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조성 , 5개 광역지자체 선정 발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4월 23일, 지역 핵심 산업의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지역 내 특화산업과 연계한 소프트웨어 융합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는 ‘2019년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사업 지원 지역을 확정하였다.
 
ㅇ 이번 사업은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조성을 희망하는 광역지자체(서울 제외)를 대상으로 공모·심사를 거쳐 인천, 부산, 울산, 경남, 충남 등 총 5개 지역을 최종 선정하였다.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은 지역 산업의 위기 극복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기업 단위 지원방식에서 기업 연합 플랫폼을 통한 비즈니스 주도의 소프트웨어 융합 생태계로 개편하기 위한 사업이다.
 
플랫폼 사업화 분야는 이미 구축된 생태계를 기반으로 공통 활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통한 소프트웨어 융합 서비스 사업화, 인력양성, 글로벌화 등을 지원하며,
 
 
특화산업 강화 분야는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미조성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 핵심 산업과 소프트웨어 융합을 통한 산업 경쟁력 강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5개 광역지자체는 지역 핵심 산업 관련 SW 플랫폼을 통한 지역 핵심 산업의 비즈니스 영역 확장 및 지역 여건과 특화 산업에 최적화된 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ㅇ 인천광역시는 바이오정보 서비스의 라이프로그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서비스의 창출과 성장펀드의 지속적 조성 및 운영을 통해 우수기업 발굴육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계획 : 총사업비 약 140억원을 투입,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구축(정보제공·플랫폼 활용기업 수 37개사), 상용화율 40%, 고용창출 2,000명, 글로벌 진출지원 50개사 등의 목표 제시
 
ㅇ 부산광역시는 스마트 물류서비스 선도도시로서 사물인터넷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여 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사업계획 : 총사업비 약 124억원을 투입,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정보제공·플랫폼 활용기업 수 90개사), 신서비스 발굴 및 개발 72건, 맞춤형 해외 비즈니스 지원 25건, 고용창출 650명 등 목표 제시
 
ㅇ 울산광역시는 지역 주력 산업인 조선해양 산업을 적극 활용하여, 친환경자율운항 선박 관련 서비스 상용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계획 : 총사업비 약 194억원을 투입, 고용창출 1,100명, 소프트웨어 융합신서비스 50건 발굴, 상용화율 95%, 인력양성 350명, 판로개척 150건 등 목표 제시
 
ㅇ 경상남도는 기계설비 산업에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하는 지식진화형 기계설비 산업을 특화산업으로 선정, 대소기업 간 협력을 통한 기계설비 산업의 선진화 및 신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사업계획 : 총사업비 약 200억원을 투입, 고용창출 366명, 소프트웨어 융합신서비스 48건 발굴, 인력양성 500명, 소프트웨어 융합기업으로 전환 50개사, 소프트웨어 융합강소기업 20개사 발굴 및 육성 등의 목표 제시
 
ㅇ 충청남도는 아산시와 천안시를 핵심거점으로 소프트웨어 융합 디스플레이 클러스터를 조성하여 융복합 디스플레이 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거점 구축 등 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계획 : 총사업비 약 190억원 투입, 스타기업 10개사 발굴·육성, 소프트웨어 융합기업 매출증가율 20%, 고용창출 250명, 종사자수 5,000명 증가 등의 목표 제시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5개 지역에 ‘19년부터 ’23년까지 약 590억원 규모의 국비를 투입하여 지역 핵심산업의 소프트웨어 융합 지원 및 글로벌 비즈니스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하고, 향후 클러스터 조성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ㅇ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사업을 통해 지역에 소프트웨어 융합 생태계를 조성하여 지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앞장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19-04-2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