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해명)안동호 수위 상승은 강수량 증가에 따른 것이며 보 개방과는 무관함[조선일보 2019.4.23일자 기사에 대한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쇠제비갈매기가 날아들던 안동호 작은섬이 수면 아래로 잠긴 이유는 2018년 강수량 증가에 따른 것이며, 보 개방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 2019.4.23(화) 조선일보에 보도된 <멸종위기 쇠제비갈매기, 안동호 인공섬에 둥지 튼 까닭은>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해명 드립니다.

1. 기사 내용

 ○ 여름 철새인 쇠제비갈매기가 날아들던 안동호의 작은 섬은 최근 수면 10m 아래로 잠겼으며, 이는 정부의 보 개방 방침에 따라 안동댐에 물을 채워 발생한 사태임

2. 동 기사내용에 대한 환경부 해명내용

 ○ 안동댐 수위가 올라간 것은 지난해 8~10월간 비가 많이 내리면서 댐 유입량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며, 보 개방과는 관계가 없음

   - 올해 낙동강 상류 상주·낙단·구미보 개방은 기간이 매우 짧고 수위도 바로 회복하였음

    ※ 상주낙단보는 2019.2.22일부터 구미보는 2019.1.24일부터 3월초까지 개방

 ○ 참고로, 쇠제비갈매기는 낙동강 하류 철새도래지인 부산 을숙도에 서식하고 있었으나, 4대강 사업 이후 모래가 떠내려 오지 않으면서 3년 전 부터 거의 자취를 감췄고, 이중 일부가 안동호의 작은 섬에서 번식한 것으로 추정됨(경북대 조류생태환경연구소 박희천 교수)

   - 2018년 많은 강우로 안동호 수위가 상승하자 쇠제비갈매기 보호를 위해 임시로 안동시 주관으로 인공서식지를 조성(2019.4.1 설치)한 것임
2019-04-2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