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해명)안동호 수위 상승은 강수량 증가에 따른 것이며 보 개방과는 무관함[조선일보 2019.4.23일자 기사에 대한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쇠제비갈매기가 날아들던 안동호 작은섬이 수면 아래로 잠긴 이유는 2018년 강수량 증가에 따른 것이며, 보 개방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 2019.4.23(화) 조선일보에 보도된 <멸종위기 쇠제비갈매기, 안동호 인공섬에 둥지 튼 까닭은>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해명 드립니다.

1. 기사 내용

 ○ 여름 철새인 쇠제비갈매기가 날아들던 안동호의 작은 섬은 최근 수면 10m 아래로 잠겼으며, 이는 정부의 보 개방 방침에 따라 안동댐에 물을 채워 발생한 사태임

2. 동 기사내용에 대한 환경부 해명내용

 ○ 안동댐 수위가 올라간 것은 지난해 8~10월간 비가 많이 내리면서 댐 유입량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며, 보 개방과는 관계가 없음

   - 올해 낙동강 상류 상주·낙단·구미보 개방은 기간이 매우 짧고 수위도 바로 회복하였음

    ※ 상주낙단보는 2019.2.22일부터 구미보는 2019.1.24일부터 3월초까지 개방

 ○ 참고로, 쇠제비갈매기는 낙동강 하류 철새도래지인 부산 을숙도에 서식하고 있었으나, 4대강 사업 이후 모래가 떠내려 오지 않으면서 3년 전 부터 거의 자취를 감췄고, 이중 일부가 안동호의 작은 섬에서 번식한 것으로 추정됨(경북대 조류생태환경연구소 박희천 교수)

   - 2018년 많은 강우로 안동호 수위가 상승하자 쇠제비갈매기 보호를 위해 임시로 안동시 주관으로 인공서식지를 조성(2019.4.1 설치)한 것임
2019-04-2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