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즐거움 커”… 인문학에 빠진 수원

9개 도서관서 고대문명·근현대사 강좌

장기기증 희망 2년새 1만 5000명 급감

작년 사망자 2016년보다 30% 늘어나

태양광 발전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불 밝힌다

김해, 발전시설 3곳 가동… 연간 수익 7억 예상

[참고]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대책을 마련 중에 있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는 최근 소형 타워크레인의 등록대수의 증가와 더불어 건설현장에서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중 안전 사고 우려 증가를 감안하여 소형을 포함한 “타워크레인 안전대책”을 마련 중에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양대 노조, 시민단체, 협회, 검사기관, 임대사업자, 제작/수입사 등이 참여한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개별적인 관계자 협의도 진행해오고 있으며, 타워크레인의 안전한 작업 수행 및 사고 예방이 가능하도록 크레인 장비 및 조종사 안전 향상을 위한 세부 방안을 6월말까지 조속히 마련할 예정입니다.

< 관련 보도내용(뉴시스, 5.23.목) >
소형 타워크레인 4년간 30건 사고...불법·편법 대책없어
- 건설노조 ‘정부, 소형 타워크레인 관리 능력 없어’
2019-05-2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호 여사 애도 ‘김정은 조화’ 반영구 보존

DJ 서거 때 조화도 특수처리해 현재 보관과거 김정일 현수막 비바람 노출에 北 항의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김대중 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수영대회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 점검

쿨해진 영등포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서대문, 청년친화헌정대상 받아

주거공간·창업꿈터 등 높은 평가

스마트시니어, 서초로 오세요

스마트폰 실력 경진대회 등 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