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즐거움 커”… 인문학에 빠진 수원

9개 도서관서 고대문명·근현대사 강좌

장기기증 희망 2년새 1만 5000명 급감

작년 사망자 2016년보다 30% 늘어나

태양광 발전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불 밝힌다

김해, 발전시설 3곳 가동… 연간 수익 7억 예상

장수 삼고리 고분군 2차 발굴조사 성과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의 허가를 받아 장수군(군수 장영수)과 (재)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에서 지난 4월부터 조사하고 있는 장수 삼고리 고분군의 2차 발굴조사 결과, 다수의 가야토기와 철기류, 백제계 토기 장군 등이 발견되었다.
  * 장군(橫缶): 물이나 술, 간장 등 액체를 담는 데 쓰는 그릇 또는 오줌을 담아 나르는 그릇
  * 발굴현장: 전라북도 장수군 천천면 삼고리 산 76번지


  장수지역은 마한 시대 이래로 백제 문화권에 속했던 곳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1995년 장수 삼고리 고분군에서 가야인의 무덤이 발굴됨에 따라 금강 상류지역은 백제에 병합되기 이전까지 가야세력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처음으로 알린 바 있다. 1차 조사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1~3호분을 대상으로 했고, 지난달부터 하고 있는 2차 조사는 1~3호분 서쪽 능선 정상부에 자리하고 있는 8~10호분에 대한 것으로, 이달 말에 마무리된다.


  지난 1차 조사에서는 석곽묘(石槨墓, 돌덧널무덤) 12기와 토광묘(土壙墓, 널무덤) 13기를 발견하였으며, 이번 2차 조사에서는 8~10호분의 무덤군에서 수혈식 석곽묘(竪穴式 石槨墓, 구덩식 돌덧널무덤) 3기, 토광묘 1기가 조사되었다. 또한, 토기류와 철기류를 비롯하여 말갖춤 등 5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다.
  * 말갖춤: 말을 부리는데 사용되는 도구


  주매장시설인 수혈식 석곽묘는 8~10호분에서 각각 1기씩 확인되었는데, 석곽은 강돌(川石)을 사용하여 축조하였고, 장축 방향은 능선의 경사면을 따라 두었다. 3기 중 석곽의 규모가 가장 큰 8호분에서는 물결무늬의 목 긴 항아리와 그릇받침 7묶음, 장군(橫缶), 다양한 종류의 철기류가 나왔다.


  장군은 종래 완주 상운리 고분군, 군산 산월리 고분군, 서울 몽촌토성 등 마한과 백제 시대의 무덤과 토성에서 주로 출토되었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수혈식 석곽묘 안에서 가야토기들과 함께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9호분에서는 뚜껑과 함께 여러 종류의 토기류, 은제고리 2점과 쇠도끼, 쇠화살촉을 비롯해 재갈과 교구 등의 말갖춤이 출토되었다. 10호분에서는 작은 항아리 1점과 철모(鐵矛) 1점이 나왔다.


  지금까지 조사내용을 보면 장수 삼고리 고분군은 금강 상류지역에 기반을 둔 가야 토착세력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다만, 부장유물 중 백제계·대가야계 양식의 토기류가 혼재되어 있어, 이 무덤을 축조한 가야세력은 5~6세기경에 주변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경제·문화사적 관계를 이루면서 성장하였던 것으로 판단된다.

<조사현장 전경>




2019-05-2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호 여사 애도 ‘김정은 조화’ 반영구 보존

DJ 서거 때 조화도 특수처리해 현재 보관과거 김정일 현수막 비바람 노출에 北 항의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김대중 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수영대회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 점검

쿨해진 영등포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서대문, 청년친화헌정대상 받아

주거공간·창업꿈터 등 높은 평가

스마트시니어, 서초로 오세요

스마트폰 실력 경진대회 등 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