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배기는 행정, 노량진은 경제… 동작의 대혁신

[현장 행정] ‘종합행정타운’ 착수식 이창우 구청장

베트남 日식당 욱일기 내린 용산 공무원의 집념

현지 윤성배 소장, 식당 간판 우연히 발견 공론화·교체 제안하자 주인 “간섭 마라” 사비 부담·설득 끝에 결정… “공감 고맙다”

[참고] 시세상승에 따라 서울의 공시지가 6억원 이상 주택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는 시세 변동분을 반영하여 공시가격을 산정하고 있으며, 지난 몇 년간 서울 주택가격이 상승하면서 공시가격도 상승하였습니다.

참고로, 서울의 경우 시세 상승에 따라 공시가격 6억원을 초과하는 주택 수가 ‘17년 29.2만호에서 ’18년 35.7만호, ‘19년 47.3만호로 증가하였습니다.

공시가격 6억원은 시세기준으로는 공동주택 약 9억원, 단독주택 약 11억원 수준에 해당하며, 주택가격 기준으로 전체 가구 수의 상위 3.6%에 해당합니다.

성동구 등에서 재산세 30% 상한까지 상승한 가구의 증가율이 강남구 등에 비해 높게 나타난 것은 공시가격이 신규로 6억원을 초과한 주택수의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입니다.
* (재산세 세부담 상한) 공시가격 3억이하 5%, 3억~6억 10%, 6억 초과 30%

다만, 2019년 공동주택 공시가격 산정 시, 시세 12억원 이상의 고가주택 중심으로 현실화율을 제고 하였고, 시세 12억원 이하 주택은 현실화율을 동결 하였으므로, 고가주택 비중이 높은 강남구와 서초구 등의 재산세액 규모가 더 많이 증가하였습니다.
* (자치구별 시세 12억 초과 공동주택 비중, %) 강남 51..0, 서초 48.3, 강동 4.7, 성동 8.8

앞으로 부동산 공시가격이 시세를 적정수준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면서도 서민부담이 급증하지 않도록 공시제도를 운영해 나가겠습니다.

<관련 보도내용(조선일보 등, 9.23(월).) >
재산세 폭탄 맞은 가구, 2년전 대비 강남 2.6배, 성동 110배
- 서울 공시가격 6억 초과 주택 중 재산세 30% 증가 주택 수는 ‘17년 5만 370가구에서 ’19년 28만 847가구로 5.6배 증가
- 공시가격 현실화 정책이 서민중산층 실수요자 부담만 늘린다는 비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경제 활성화 겨냥한 ‘동대문 사랑’ 상품권

50억 규모 3종 7% 할인 모바일 발행 80% 이상 쓰면 잔액 환불 신청 가능

‘다같이 영광’ 성북

서울공동체상 공간·활동부문 2관왕 마을 카페·도서관 갖춘 소리마을센터 작은도서관네트워크 책 잔치 등 눈길

‘함께 해결’ 영등포

市 ‘같이살림 프로젝트’ 2개 단지 선정 소통·협의로 내부 문제 해소 모델 목표 청소공동체·정원만들기 등 사업 추진

이성 구청장이 손수 펜 든 까닭은

구로 추석 사랑의 손편지 쓰기 캠페인 “글로나마 20년만에 부모님 직접 불러 가족들 찬찬히 떠올린 의미 있는 시간” 새달 11일까지 주민 손편지 공모전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