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 월례비 지급 등 건설현장의 불법적인 관행이 근절되도록 노사정이 함께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례비 지급 등 불법적인 관행을 바로잡아 건설산업 상생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6월 17일 노사정 상생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 (참석) 국토부, 한국노총, 민주노총,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상생·공정문화 확산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국토부 산하 소속 및 산하기관 공공 건설현장 915개소 대상 노사정 합동 캠페인을 적극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협약 체결 후속조치로 갈등해소센터를 설치하고, 현안 발생 시 세부 추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노사정 협의체도 2~3개월마다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월례비 근절 등 공정한 현장 분위기 조성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월례비 지급 등 건설현장의 불법적인 관행이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감독하고, 노사정 협력체계를 강화해나갈 계획입니다.

< 관련 보도내용(조선일보, 10.19.) >
없앤다던 ‘타워크레인 상납금’ 여전히 판친다
- LH공사 현장 117곳 중 72곳서 241명에게 매달 10억원 지급
- 6월 노사정 ‘근절 협약’ 맺었지만 ‘보여주기식 이벤트’로 확인된 셈
2019-10-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의회, 학부모 이야기를 듣다

조영훈 서울 중구청장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