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국립대병원장)-중앙사고수습본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 강화대책 협력방안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료계(국립대병원장)-중앙사고수습본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 강화대책 협력방안 논의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2월 21일(금) 12시 세종에서 국립대병원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역확산 방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의료계 참석자>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이승준 강원대병원장,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이정주 부산대병원장, 이삼용 전남대병원장,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병철 제주대병원장, 윤환중 충남대병원장, 한현석 충북대병원장
<중앙사고수습본부 참석자>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정경실 중앙사고수습본부 자원관리총괄팀장 등
 
 
 
□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강화대책과 국립대병원과의 협력 사항을 논의하였다.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지역사회의 대응역량 강화가 중요한 현 시점에서 국립대병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 또한 “환자 중증도에 따라 중증 확진환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경증환자는 의료원 및 중소병원을 중심으로 진료하는 등 각 지역 병원이 기능에 맞게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울러 “각 지역에서 감염병 전담기관을 지정, 경증환자는 감염병 전담기관에서 격리․진료토록 하고, 국립대병원 등 대학병원은 중증 확진자와 기존의 중증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끝으로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시키는 데 국립대병원 역할이 중요하다”며 국립대병원이 지역사회 내 감염예방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은 “국립대병원은 각 지역의 책임의료기관으로서의 실질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 또한 “국립대병원 등 대학병원은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잘 치료하는 것뿐 아니라, 암 등 중증환자와 심․뇌 응급환자 등을 안정적으로 진료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울러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해야 하는 현 시점에서는 국민이 의료기관을 이용하면서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의료적 판단에 의한 전화 상담․처방 등 의료기관 이용을 줄일 수 있는 긴급조치가 현장에서 작동될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 끝으로 “의료기관 내에서는 호흡기증상자를 선별․분리 진료하여 의료기관 내 감염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붙임 > 간담회 의료계 참석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