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짜뉴스에 북한 유튜브까지 대응… 골치 아픈 통일부

[관가 인사이드] 北, 최근 유튜브 활용해 대외선전선동

현충일 참배? 동작 방역기동반 믿고 안심하세요

국립현충원 10일까지 3회 이상 살균

문성혁 해수부 장관, 코로나19 방역 현장 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성혁 해수부 장관, 코로나19 방역 현장 점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4월 2일(목)과 3일(금) 충남 대산항과 전남 목포항을 각각 방문하여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한다.


  먼저, 4월 2일에는 대산항 항만보안시설, 관리부두 및 민간부두인 현대오일뱅크를 방문하여 출입자 통제관리 상황과 감염자 발생 시 부두 운영 방안 등 코로나19 대응실태를 점검한다.


  문 장관은 항만운영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를 틈탄 밀입국 사례가 없도록 철저한 항만보안 태세를 유지하고, 항만 내 위험물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4월 3일에는 목포연안여객터미널을 찾아 여객선 방역과 이용객 위생관리 실태를 확인하고, 방역 현장 최일선에서 뛰고 있는 터미널 운영관계자와 종사자들을 만나 이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도 청취한다.


  목포연안여객터미널은 전국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은 곳이지만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3월 25일 기준으로 이용객이 전년 동기 누적 대비 30%까지 줄어드는 등 선사와 터미널 입주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3월 2일 ‘코로나19 관련 해운항만분야 추가 지원 대책’을 마련하여 연안여객선사에 대한 항만시설사용료 감면과 총 3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 지원은 물론, 연안해운 선사에 정부지원  각종 보조금을 선지급하는 방식으로 총 209억 원의 긴급 유동성을 지원하고 있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국민들과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최일선 방역 현장에서 이용객들의 건강을 잘 챙겨주시고,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문 장관은 목포항 남항에 있는 관공선전용부두에 들러 국가어업지도선과 해경함정의 방역 실태를 점검한다. 특히, 4월 15일 도서지역 투표함을 호송하는 해경함정은 안전한 운송이 되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통합신공항 조속히 결정해야”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