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대책 ‘사후약방문’ 논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화 유리 설치, 웨어러블 캠 도입… 악성 민원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달 문 여는 관악청년청… 청년정책 전국 롤모델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장관동정] 원희룡 장관, “불법과 타협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13일차인 12월 6일(화) 오후, 포항 철강산업단지 내 집단운송거부 현장에 이어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를 방문하고 화물연대 조합원들과 면담을 진행하였다.

원 장관은 앞서 찾아간 집단운송거부 현장에서 화물연대 조합원들에게 산업 피해와 국민들의 걱정, 비조합원 차주의 어려움 등을 전달하며 현장으로 조속히 복귀할 것을 요청하였다.

이어서 방문한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에서는 “국회로 들어가서 법의 보호를 받으며 논의를 해야 진전이 있을 것”이라며 화물연대 지도부의 집단운송거부 철회 결단을 촉구하였다.

원 장관은 “집단의 힘을 내세운 화물연대의 불법적 행태로 인해 업무개시명령이라는 초유의 상황까지 오게 되었고, 집단위력행사에 국민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이르고 있다”고 하면서, “산업계도 현장 충돌을 막고자 최대한 인내해왔으나 더 이상은 견딜 수 없는 상황으로, 정부는 산업 보호를 위한 업무개시명령 확대를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면담을 마무리하며 원 장관은 “전과 같이 명분을 주고 타협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말과 함께, “조건없는 복귀 후 합법적인 틀 내에서 논의를 통해 해결하는 것만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강조하였다.



2022. 12. 6.
국토교통부 대변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봉 우리동네돌봄단, 고독사 예방 앞장

취약계층 수시 방문해 안부 확인 복지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안내

광진 소상공인·취약층 보듬는 66억 추경 편성

지역경제 활력, 고물가 고충 덜게 대출 확대·도시가스 요금 등 지원

서울 중구 1636가구 새로 맞아들이며 好好

푸르지오 헤리시티 등 입주 앞둬 24일까지 단지 현장민원실 운영 전입신고 등 처리, 창업 지원 안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