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의장에 4선 김진경 선출…부의장 정윤경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기도, 비서실 행정사무감사 수용···조례안 공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모아주택, 땅 주인 60% 동의해야… 보유 면적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신세계 백화점 확장 사업에 ‘암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6·25전쟁 10개월의 피날레 ‘정전회담 in 판문점’」방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SA(Joint Security Area)가 위치한 ‘판문점’은 지난 1953년 7월 27일, 3년 1개월의 6·25전쟁을 정전회담으로 마무리 한 곳으로, 현재까지도 세계 유일 분단의 현장을 보여주고 있는 대한민국 최전선이다.

□ 이에 전쟁사 전문 큐레이션 프로그램 KFN 역전다방(이하 역전다방)은 장장 10개월에 걸친 6·25 전쟁사의 마무리를 [실제 정전회담이 이루어 졌던 판문점]에 위치한 JSA 대대 연병장에서 역전다방 확장판 ‘정전회담 in 판문점’을 방송한다고 밝혔다.

□ 이번 ‘정전회담 in 판문점’ 편에서는 특별 게스트로 25년간 정전회담을 연구해 온 서울대학교 규장각 선임연구원 김보영 박사가 출연, 3년여의 전쟁이 종전이 아닌 정전이 되었는지, 왜 정전회담의 장소가 개성에서 판문점으로 옮겨졌는지, 정전회담 최대 난제였던 포로송환 문제가 어떤 식으로 마무리되었는지 등을 깊이 있게 알아본다.

□ 우리에겐 ‘민족의 비극’이었던 6·25전쟁은 남과 북의 대치에서 시작해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의 이념 전쟁으로 확대되며 세계사적으로 ‘냉전’이 시작된 변곡점으로, KFN 역전다방은 그간 인천상륙작전과 서울수복, 북진과 후퇴, 지평리 전투 등 6·25전쟁의 주요 전사들과 숨은 이야기들을 발굴해 시청자들의 많은 호응을 받아왔다.

□ 뉴스프로그램이 아닌 교양 구성물로는 최초로 대한민국의 최전선인 JSA 대대 연병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역전다방을 통해 채일 국방홍보원장은 “대한민국이 오늘날의 세계적인 경제·군사강국으로 거듭나기까지 호국 영웅들의 크나큰 희생이 있었음을 잊지 말고 전쟁이 남긴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자는 의미에서 6·25 전쟁 특집을 기획했다”고 전하며, “판문점에 위치한 JSA 대대에서 정전회담 당시의 분위기와 의미를 되새길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 한편 역전다방은 길었던 6·25 전쟁사 대기획을 마무리한 뒤, 7월부터는 다시 세계 전쟁사로 시선을 돌려 전쟁사 마니아들이 환영할 수 있는 아이템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 ‘역전다방’은 매주 화요일 KFN을 통해 방송하며, 다음 날인 수요일 KFN 국방TV 유튜브 채널을 통한 시청 및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를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 IPTV 올레 KT(260번), SK Btv(263번), LG U+(244번). <끝>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