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PSAT’ 시작도 ‘기출’ 끝도 ‘기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직적격성 평가 2주 앞으로… 필승 마무리 전략은

5급 공채 1차 시험인 공직적격성 평가(PSAT·26일 시행)가 16일 앞으로 다가왔다. PSAT는 공부해야 할 특정 범위나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아 최종 합격자도 2차 시험이나 면접보다 1차 시험이 준비하기에 더 까다로웠다는 반응을 보일 정도로 수험생들이 어려워하는 시험이다. 서울신문은 고등고시 전문 합격의 법학원과 함께 ‘PSAT 필승 마무리 전략’을 알아봤다.


●알고있는 내용 실전서 활용토록 정리

PSAT 학습의 처음과 끝은 ‘기출문제’다. 상당수의 수험생들에게 익숙한 단순 암기형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기출문제를 통해 유형을 익혀야 하는 시험이다. 시험이 2주 앞으로 다가온 이 시기에는 새로운 것을 학습하기보다는 이미 학습한 내용을 기출문제를 통해 정리해야 한다.

합격의 법학원 PSAT 연구소의 김원태 소장은 “학습 마무리 단계에서는 피상적으로 각 문항의 옳고 그름만을 판단할 것이 아니라 출제 의도나 출제자가 요구하는 핵심사항들을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각 문항과 연결될 수 있는 기본적인 사항들을 구조적으로 정리하는 자세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즉, 알고 있는 내용을 실전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리해야 한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정리과정서 실수 줄이는 훈련을

언어논리 영역은 크게 언어영역과 논리영역으로 나눠 정리해야 한다. 언어영역은 대부분 기본적인 독해 능력을 요구하기 때문에 기출문제의 지문을 정독하면서 요약해 보는 것이 좋다. 논리영역은 기본적인 이론 학습이 필요한 만큼 시험에서 자주 출제되었던 이론들을 다시 확인하고, 이를 직접 기출문제나 모의고사 문제를 통해 정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자료해석 영역은 평가 분야 전반에 걸쳐 요구되는 기본적인 사항들을 자료 유형별로 정리해야 한다. 실수, 비율, 지수 자료 등이 갖는 특징을 구조적으로 정리해야 시험에서 실수를 줄일 수 있다. 특히 두 개 이상의 자료가 주어진 경우 자료 간의 관계, 각주나 추가적인 정보가 주어진 경우 자료와의 연결성 등은 유형과 관계없이 기계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반복적으로 연습해야 한다. 2007년과 2008년 기출문제를 통해 최근 2년간 기출 경향에서 다루지 않았던 유형까지 다시 확인한다면 다른 수험생보다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상황판단 영역은 매년 법조문 관련 문제가 최소 5문제씩 출제되는 만큼 법조문 체계는 반드시 정리해야 한다. 김 소장은 “일반적으로 법조문 관련 문제를 어려워하는 수험생 대부분은 법조문의 어구나 체계에 대한 적응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면서 “법조문의 체계만 충실히 파악한다면 반드시 맞혀야 할 문제를 틀려 점수를 잃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은 기간 동안 PSAT를 각 영역별로 정리하는 과정에서 실제 시험에서 저지를 수 있는 실수를 줄이는 훈련 또한 중요하다. 문제에서의 지시사항, 즉 ‘옳은 것’과 ‘옳지 않은 것’에 대한 착각을 줄여야 한다. 김 소장은 “수험생을 지도하면서 쉬운 문제임에도 너무 긴장한 나머지 문제의 지시사항을 반대로 이해해 문제를 틀리는 경우를 많이 봤다.”며 “틀리지 말아야 할 문제에서 실수를 한다면 합격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생활 리듬은 26일에 고정

PSAT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되는 만큼 고도의 집중력과 함께 체력이 필요한 시험이다. 아무리 열심히 준비했더라도 당일 몸 상태가 좋지 않다면 집중력이 흐려져 좋은 점수를 기대하기 어렵다. 시험일이 2주가량 남은 지금부터 모든 생활 리듬을 26일 시험 일정에 맞춰야 한다. 불안한 마음에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것은 오히려 시험에 더 좋지 않으므로 아침 6~7시 일어나 실제 시험과 동일한 시간에 동일한 영역을 공부하고, 저녁에는 간단한 운동을 한 뒤 잠을 충분히 자야 한다.

가장 중요한 시험 당일에는 평소 취약했던 부분은 과감히 넘기고 자신 있는 문제부터 먼저 풀어야 한다. 다소 까다로운 문제에 집착하다 보면 시간에 쫓겨 쉬운 문제도 틀릴 수 있기 때문이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도움말:합격의 법학원
2011-02-1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