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방직 9급 필기시험 2주 앞으로…
합격 위한 과목별 마무리전략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무원시험 수험생들은 지난 9일 국가직 9급 필기시험이 끝났지만, 한숨 돌릴 틈도 없이 다음 시험공부에 여념이 없다. 행정안전부 수탁 출제로 진행되는 지방직 9급 필기시험이 16일 앞(5월 14일 시행)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서울시(6월 11일 시행)를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일제히 치러지는 이번 시험에는 최종 3916명 선발에 12만 6974명이 지원해 평균 3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신문은 공무원 시험 전문 에듀스파와 함께 지방직 마무리 전략에 대해 알아봤다.

●국어, 국가직보다 어려울 듯


지방직 필기시험은 과거 시·도별로 개별 출제돼 지역 간 문제 난이도 차이가 발생하는 등 문제점이 노출되면서 2009년 서울시를 제외한 시·도의 필기시험이 행안부 수탁 출제로 변경됐다. 수탁 출제 2년간의 문제 유형을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국가직 출제 유형과 비슷해지고 있지만, 국어는 매년 지방직이 국가직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되고 있다. 특히 올해 국가직 국어 문제가 쉽게 나왔기 때문에 지방직 국어 문제 난도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유두선 남부행정고시학원 국어 강사는 “문법, 문학, 독해 등 각 분야 국가직 출제 유형을 바탕으로 보충 학습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법은 국가직에서 출제되지 않은 언어 일반론과 로마자, 외래어 표기 등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또 “문학은 시, 소설, 고전, 수필이 골고루 출제되는 만큼 감상법을 익히며 문제를 푸는 연습을 반복하고, 독해는 이미 풀었던 문제의 지문을 압축해 보는 연습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영어, 문법 구조와 독해 ‘열쇠’

국가직에서 많은 수험생을 힘들게 했던 영어는 지방직에서도 수험생을 괴롭힐 것으로 보인다. 행안부 수탁 출제 전환 이후 기존 짜깁기 형식의 문제 유형에서 문법구조를 파악해야 정확한 독해가 가능한 수능문제 형식의 유형으로 바뀌면서 요령보다 기본기가 중요해지고 있다.

두형호 영어 강사는 “지난 국가직의 경우 지문에 제시된 어휘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높아졌고, 지문이 쉽더라도 보기에 어려운 단어가 나와 문제풀이가 쉽지 않았다.”면서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결국 탄탄한 기본기가 없다면 합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특수구문과 관계사는 가장 많이 출제되는 문법사항인 만큼 남은 기간 동안 문법 구조 파악에 시간을 투자하라.”고 권했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한국사, ‘독도’ ‘조선왕실 의궤’ 중요

지난해 지방직 한국사는 특별한 사료나 지문이 제시되지 않고, 한국사 전 범위에 걸쳐 기본개념을 묻는 문제들로 구성됐다. 이 같은 경향은 올해 국가직 시험에서도 이어졌으며, 지방직에서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선우빈 한국사 강사는 “시험이 2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는 새로운 사실을 더 알아내는 것보다 그동안 공부했던 지식들을 기본개념 중심으로 차분히 정리하는 게 효율적”이라면서 “평소 자주 틀렸던 부분은 반드시 다시 정리해 개념과 역사적 흐름 등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일본의 영유권 주장으로 또다시 불거진 독도 문제와 최근 반환된 외규장각 의궤, 반환 추진 중인 조선왕실 의궤 등 주요 시사 이슈도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행정학, ‘직위분류제’ 주요 개념 정리

2010년 지방직 행정학개론은 직위분류제, 목표관리제 등 지방직과 국가직 구분 없이 단원별로 고루 출제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방성은 행정학 강사는 “지난해에는 조직 관련 분야에서 6문제가 집중되는 특징을 보이기도 했지만 통상 분야별로 편중 없이 출제되는 만큼 기본개념 파악과 파생되는 이론을 이해하고 있어야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행정법총론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판례와 법조문 위주로 출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최신 판례를 중심으로 관련 법조문을 확인해야 한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도움말 에듀스파
2011-04-2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