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내가 만든 유채씨油 넣었더니 자동차 ‘씽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사 바이오 에너지 체험농장 강동구 23일~9월 30일 운영

바이오디젤. 경유를 대체할 수 있는 재생 가능 식물성 연료다.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은 친환경 연료로 각광받고 있다. 자동차 연료로는 보통 경유에 5~30%를 섞어 쓴다. 환경문제에 관심이 높은 유럽을 중심으로 정부 정책지원에 힘입어 활발히 보급되고 있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갈 길이 멀다.


암사동 ‘바이오에너지 생산 체험농장’에서 아이들이 만발한 유채꽃밭을 거닐며 체험학습을 하고 있다.





강동구가 ‘바이오디젤 알리미’ 활동에 나섰다. 지난해 구가 암사동 132 일대에 2120㎡ 규모로 조성한 ‘바이오에너지 생산 체험농장’이 오는 23일 문을 여는 것. 유채씨앗을 활용해 바이오디젤을 만들어보고, 이를 주유해 자동차도 타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중심이다. 유채꽃을 수확해 건조하고, 기름을 뽑아내 제조하는 전 과정을 배우는 친환경 교육장이다.

이뿐 아니다. 자전거 페달을 돌려 발전(發電)을 시킨 뒤 전구에 불도 켜고, 믹서기를 작동해 생과일 주스도 만들어 보는 ‘자가발전 자전거’도 타볼 수 있다. 태양광 모형자동차를 직접 운행해 보고, 태양열로 계란을 익히는 등 아이들이 흥미롭게 친환경 에너지의 다양한 가능성을 직접 체험해보도록 하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특히 참여 학교를 대상으로 에너지 절약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가질 수 있도록 ‘에너지 절약 신문 만들기’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바이오에너지 생산 체험농장’은 지난해 91차례 운영하여 3355명의 학생과 주민이 참가한 바 있다. 여학생들은 바이오디젤 생산 과정에, 남학생들은 태양광 모형자동차에 큰 관심을 보였다. 만발한 유채꽃 감상은 덤이다.

구는 유채꽃과 해바라기 개화기인 23일부터 9월 30일까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월~금요일 오전 9시~낮 12시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생, 가족단위 체험객들은 토·일요일 참가할 수 있다. 체험인원은 35명이다. 지역경제과 480-1365.

글 사진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2011-05-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