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메이컬 라운지] 오래가는 편두통 혹시 턱 디스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턱은 음식을 씹거나 대화할 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기관이다. 턱관절에는 머리뼈와 턱뼈 사이를 연결해 주는 ‘디스크’가 있다. 이 디스크가 관절이 잘 맞지 않는 상태에서 계속 움직이고 압박받는 등 여러 원인으로 정상적인 위치에서 벗어나면 ‘턱관절 장애’가 생긴다. 이것을 ‘턱 디스크’라고도 부른다.

#이갈이 등 잘못된 습관도 원인

30일 고대구로병원에 따르면 턱관절 장애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생기는 데다 편두통 같은 다른 질병으로 오해하기 쉬워 상태가 악화한 뒤 병원을 찾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턱관절 장애는 외상, 교합 부조화, 스트레스,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 등 원인이 다양한 편이다. 그중에서 특히 이갈이, 턱 괴고 앉기, 이 악물기, 한쪽으로만 음식물 씹기 등 잘못된 생활습관 때문에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치열이 고르지 않거나 치아가 빠진 상태로 오래 내버려둘 경우에도 생긴다. 증상이 심하면 턱 주위와 머리뼈에 통증이 생기고 주변 근육에도 영향을 끼쳐 목이나 어깨 부위의 지속적인 통증을 일으킨다.

턱에서 소리가 나거나 입을 벌릴 때나 음식을 씹을 때 턱에서 통증이 느껴지면 턱관절 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입이 잘 안 벌어지거나 안 닫히고 한쪽으로 삐뚤어져 열리는 일도 있다. 이런 증상과 함께 잠을 잘 때 이를 심하게 갈고 잦은 두통이 있으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임호경 고대구로병원 치과 교수는 “정작 환자 자신은 잘못된 습관이 있다는 것을 잘 모르기 때문에 주변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특히 어린 자녀를 둔 부모는 혹시 자녀가 턱관절에 통증을 느끼거나 잘못된 습관을 갖고 있지는 않은지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턱관절을 구성하고 있는 조직은 사소한 자극에도 손상되기 쉽고, 한번 망가지면 되돌리기 어렵기 때문에 예방과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증상을 초기에 발견하면 간단한 장치나 생활습관 교정만으로도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생활에 불편을 느끼면서도 증상을 내버려두면 턱관절 변위나 파열, 유착, 골관절염 등의 증상으로 이어져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근육이완 약물·물리치료 병행

병원을 찾으면 의료진은 주로 턱관절과 관련된 근육을 이완시키는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진행한다. 증상을 파악해 잘못된 턱의 운동을 바로잡고, 근육을 이완시키고자 입안에 ‘스플린트’라는 장치를 장착한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보톡스·내시경 치료와 턱관절 세정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임 교수는 “의사의 처방과 함께 생활습관을 교정하려는 의지와 ‘치료할 수 있다’고 여기는 믿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5-01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