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호회 엿보기] 탁구계 FC바르셀로나 가리자… “경찰청·감사원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안부 탁구 동호회

“우리 동호회 정식 명칭은 ‘행안부 탁구 동호회’입니다. 이름이 심심해 보여도 역사는 꽤 찬란해요. ‘안행부 탁구 동호회’였다가 ‘행자부 탁구 동호회’를 거쳐 지금까지 흘러왔죠. 올해는 꼭 탁구계 최강팀인 경찰청과 감사원을 꺾을 겁니다.”
지난해 9월 열린 시도 친선탁구대회에 참가한 행안부 탁구동호회 회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탁구 동호회 총무를 역임했던 주민과 김선일 주무관은 동호회 역사를 설명하며 유쾌하게 웃었다. 탁구 동호회는 1990년 처음 결성돼 햇수로만 30년 가까이 됐다. 탁구를 사랑하는 공무원들 소규모 모임에서 시작해 회원들이 탁구에 대한 사랑으로 의기투합해 동호회로 업그레이드해 오늘날까지 이어졌다.



#소모임서 시작해 30년… 부처 따라 5년마다 이름 교체

고위직부터 9급 공무원까지 다양한 직급이 모인 탁구 동호회는 현재 57명 회원이 활동 중이다. ‘행안부의 입’인 김성호 대변인도 탁구 동호회의 오랜 ‘터줏대감’이다. 내부적으로 정기 월례대회와 랭킹전을 열고 중앙부처 대회와 시도대회도 참가한다. 지난해에는 종로구에서 열린 구 탁구 동호회 대항전에도 참가해 준우승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회원에게는 고급 탁구 가방이나 라바(탁구채에 붙이는 고무)를 지급하는 등 회원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한다.

행안부 탁구 동호회에 특별한 이름은 없다. 다만 정권에 따라 부처 이름이 수시로 바뀌다 보니 5년마다 동호회 공식 명칭이 바뀌는 얄궂은 운명을 겪기는 한다. 연습은 주로 행안부가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지하 2층 탁구장에서 한다. 회원들끼리 연습뿐 아니라 전문 코치를 섭외해 레슨을 받기도 한다. 탁구장에서만큼은 모두 계급을 잊고 순수하게 탁구에 대한 열정 하나로 경쟁한단다.

# 2부 리그 평정, 1부 우승이 목표… 더 중요한 친목

행안부 탁구동호회는 지난해 중앙부처 탁구대회 2부 리그에서 우승했다. 중앙부처 대회는 1부 리그와 2부 리그로 나뉘는데 성적이 좋은 팀들은 1부 리그로 올라가고 나머지 팀들은 2부 리그에서 경쟁한다. 행안부 역시 예전에는 1부 리그에 있었지만 지금은 2부 리그에서 절치부심하고 있다.

1부 리그 승격에 대한 아쉬움이 없냐는 질문에 김선일 주무관은 유쾌하게 웃으며 “1부 리그에서도 4등 이하는 상금이 없지만 2부 리그에서 우승하면 상금이 있어서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1부 리그 우승이 목표이긴 하지만 중요한 건 성적보다 동호회 회원들이 유대감을 갖고 즐겁게 운동하는 것”이라면서 “실력이 뛰어난 사람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우승만 노리다보면 일부 멤버만 참가하게 되고 그러면 나머지 회원들은 대회 참여가 힘들어진다”고 설명했다.

# 정기 대회·랭킹전… 가족들 초청해 추억 쌓기도

회원 간 친목을 워낙 중시하다 보니 가족도 종종 초대한다. 김 주무관은 “외부 교류전을 할 때 가족들을 초대해 가족 전체의 추억으로 만들어 주려고 노력한다”면서 “행사에 가족들을 초청해 직접 탁구도 하는 등 가족행사를 지향하는 것이 우리 동호회의 장점”이라고 자랑했다.

반드시 이기고 싶은 팀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곧바로 “경찰청과 감사원”이라고 답했다. 이들 부처는 최강의 전력으로 늘 부처 대회에서 우승 후보로 꼽혀 ‘정부부처 탁구계의 FC 바르셀로나’로 불린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3-19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