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의 변신… 한국적 멋 살린 공공건축물 ‘보고’

건축사 출신 김영종 구청장 전략 성과

지적장애인 실종 걱정 끝

노원구 GPS 탑재 ‘배회감지기’ 지원

[명예기자가 간다] 여성도 항공·산악 구조…119에 편견은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최초의 항공구조구급대원인 배유진 중앙119구조본부 대원이 헬기 강하 훈련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금녀의 벽’으로 여겨지던 119 구조 업무에 여성들이 대거 진출하고 있다.

중앙119구조본부는 각 시도 소방본부에서 대응하기 힘든 대형 재난에 대비하고 특수 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지난 1995년 설립됐다. 2012년 구미 불산 가스 누출 사고 당시 현장에서 누출 밸브를 잠근 것은 중앙119구조본부 대원들이었다.

119구조본부는 ‘소방계의 별동대’라는 별명에 걸맞게 일반 소방서에서 보기 힘든 장비들을 갖추고 최정예 구조대원으로 이뤄져 있다. 각종 구조 기술을 훈련하고 새 기술도 연구·개발한다. 이 곳에 남성 소방대원들도 근무하기 힘든 현장 업무를 수행 중인 여성 소방대원이 있어 화제다.

배유진(27) 대원은 충남 소방관으로 약 1년 6개월을 근무한 뒤 중앙119구조본부 경력경쟁 채용(구급 분야)에 다시 응시해 여성 최초의 항공구조구급대원이 됐다. 특히 지난달 23일~이달 3일 2주간 중앙119구조본부에서 진행된 특수항공구조 전문훈련 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그는 항공구조구급대원이 되기 위해 2주간 구조 수영과 헬기 이탈, 호이스트 구조, 헬기 해상추락 때 승무원 구조 등 남자 대원들도 버티기 힘든 고난도 훈련을 모두 통과했다.

채인천 소방청 대변인실 소방경

현재 중앙119구조본부에는 배 대원뿐 아니라 전문적 구조 현장분야에서 근무하는 여성대원들이 곳곳에 배치돼 있다. 인명구조견 업무를 담당하는 이진희 대원과 산악구조와 도시탐색구조 업무를 담당하는 신민지 대원, 인명구조견센터에서 훈련사로 근무하는 정소애 대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여자는 구조 업무를 할 수 없다’는 편견을 깨고 국민들에게 가깝게 다가가는 최강의 구조대원으로서 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채인천 명예기자(소방청 대변인실 소방경)

2018-08-0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