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모아타운 정책 갈등 폭발… 서울시 간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제주서 우도까지 케이블카 타고 가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밤 트럭 바퀴 밑 쓰러진 취객… 16살 믹스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과일 수입 역대 최고… 망고·아보카도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12억 달러… 2008년比 136% 증가

바나나 29%로 부동의 1위… 오렌지 順
수입액 망고 701%·아보카도 1458% ↑

지난해 과일 수입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열대 과일인 망고와 아보카도의 인기가 특히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과일 수입액은 12억 4000만 달러, 수입량은 83만 4000t에 달했다.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해 수입액 136.1%, 중량 58.3% 각각 늘었다. 올해 1~7월 수입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억 달러를 기록해 7.6% 늘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바나나가 29.4%로 가장 많았고 오렌지(17.8%), 포도·체리(각각 12.9%) 순이었다. 바나나 수입액은 3억 7000만 달러로 지난 10년간 137.1% 증가했다. 중량 기준으로도 지난해 전체 과일 수입의 52.8%인 44만t을 차지했다. 바나나는 2006년 이후 과일 수입 품목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열대 과일인 망고와 아보카도의 수입 증가도 눈에 띈다.

지난해 망고 수입액은 5000만 달러, 수입량은 1만 3000t으로 2008년 대비 각각 701.2%, 755.4% 증가했다. 식음료 업계에서 주스와 디저트 등으로 망고 사용을 늘리면서 수입이 크게 늘었다. 아보카도 역시 10년 전과 비교해 1458.3% 증가한 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더욱이 올해 1~7월 수입은 3300만 달러로 이미 지난해 실적을 초과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4억 8000만 달러로 전체 38.3%를 차지했고 필리핀(28.6%), 칠레(11.6%), 뉴질랜드(5.1%), 태국(3.0%) 등이 뒤를 이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9-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교통 체계 개선… 노후주택 재개발·재건축으로 ‘젊

오언석 도봉구청장 당선인 주택개발 전담 부서 새로 만들어 국립공원 주변 고도 제한 등 완화 ‘데이터 행정’으로 예산 낭비 축소 상권 활력·관광 정책 마련에 활용 특화제품 브랜드화·마케팅 지원 소상공인 맞춤 서비스 제공 모색

“TK신공항, 하늘길 연다… 경북 신산업·농업·문화

이철우 경북지사 수도권 쏠림 심해지면 미래 어두워 분권형 개헌해 지방시대 열어야 통합신공항은 尹의 TK 1호 공약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 만들 것 동해안·남부·북부권 전략적 육성 첨단기술 등 각 지역 경쟁력 활용 농업 클러스터 만들고 한류 홍보 홍준표와 협력 충분히 가능 자신감

“경조사·야유회 다닐 시간에 일… 4년 최선 다하고

최상기 강원 인제군수 “초선 때부터 최대 8년 재임 계획 1000만 관광객 시대 반드시 연다 남면 리조트·갯골 휴양림 등 조성 군인 합쳐 7만 군민 정주여건 개선”

“재개발·재건축 절차 간소화… 용산공원 조성에도 목

박희영 용산구청장 당선인 주민들 개발 합의하면 행정 지원 대통령실 이전 관련해 의견 개진 이태원·경리단·해방촌 관광 연계 고질적인 쓰레기 투척 문제 해결 사무실만 있지 않고 구민과 접촉 거리 깨끗해졌단 말 듣도록 노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