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국내 환경기업, 해외 시장 184억 수주 성과 기대

17~19일 세계 38개국 ‘그린 허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환경기업들이 184억원 규모의 해외 환경 시장 진출을 타진한다.

16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국환경산업기술원·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함께 17~19일 서울 강남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세계 38개국, 91개 발주처가 참여하는 ‘2019 글로벌 그린 허브 코리아’를 개최한다. 올해 행사에는 상하수도, 재생에너지, 자원 순환, 대기 등에서 184억원 상당의 수주 상담이 진행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우수 환경기술 보유 중소기업 250곳에서 400여명이 참여한다.

특히 말레이시아·태국 등 신남방과 러시아·카자흐스탄 등 신북방 지역 중 환경산업 진출 잠재력이 높은 국가와 수자원관리 및 해수담수화 사업에 관심이 많은 국가로 초청 대상을 확대해 구체적인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2억 달러 규모의 인도 강 오염 복원사업과 말레이시아 스마트시티 건설사업(1억 달러), 필리핀 폐기물 열병합발전사업(1억 달러), 몽골 폐기물 에너지화 집합시설 건설(1억 달러), 카자흐스탄 수력발전소 건설(5000만 달러) 등의 사업과 관련해 구체적 상담이 현장에서 이뤄진다. 해외 발주처를 대상으로 최첨단 하수 처리, 폐자원 에너지화 복합시설인 경기 하남 유니온파크 견학도 진행한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9-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