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3명 연속 ‘정치인 총리’… 총리가 대권 징검다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국회·지방의원 등 공직자 땅 투기 의혹 55건 접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만금공사 필수 서류 안 낸 LH 퇴직자 버젓이 채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코로나로 월 소득 69% 급감… 위기의 특고·프리랜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득 적을수록 감소 피해 정도 심각
1분위, 6분위 감소율 격차 19.9%P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3월 이후 대리운전기사를 비롯한 특수고용직(특고)과 프리랜서들이 평균 70% 가까이 소득이 줄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특히 소득 수준이 더 낮을수록 코로나19로 인한 소득 감소 피해도 더 심각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6~7월 코로나19로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신청한 175만 6000명의 소득 수준을 분석한 결과 특고·프리랜서는 코로나19 이전보다 월 소득이 평균 69.1% 감소했다고 2일 밝혔다. 소득 분위별로 보면 가장 소득이 낮은 1분위 수급자의 월 소득 감소율은 75.6%로, 상대적으로 형편이 나은 6분위(55.6%)보다 소득 감소율이 19.9% 포인트 컸다. 특고 수급자 중 2017∼2019년 고용보험 가입 이력이 한 번이라도 있는 사람은 22.0%에 불과했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신청자 175만 6000명 가운데 62.5%는 영세자영업자(109만 8000명), 33.5%는 특고·프리랜서(58만 7000명), 4.0%는 무급 휴직자(7만 1000명)였다. 이 가운데 소득이 아닌 매출자료를 제출한 영세자영업자를 제외하고 업종 소득 수준을 확인해보니 절반에 가까운 46%가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소득 하위 20%에 분포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특고·프리랜서 등이 노동시장 최대 취약계층임이 여실히 드러났다”면서 “이들을 고용안전망에 포섭하려면 소득 파악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연말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로드맵을 수립할 때 소득 파악 체계 구축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11-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온실가스 확 줄인 도봉 ‘GCoM 배지’ 따냈다

감축 목표 등 3개 항목서 이례적 성과 2019년 가입… 한국은 12개 도시 참여

청년 1인 가구 힘드시죠… 손 내민 금천

온·오프라인 상담에 계약 땐 동행 서비스 확인 사항 함께 점검… 최적의 선택 도와

성동, 서울 자치구 중 지역민 신뢰도 1위

스마트 횡단보도 등 행정서비스 선도 10점 만점에 5.37점… 평균은 5.04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