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 1회 언론인과 국정현안 질의응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3차 유행에… 35만명 일자리 잃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관이 불붙인 공무원 ‘시보떡’… “문화” vs “악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제주4·3사건 피해자 1159명 추가 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추가로 접수된 희생자와 유족이 1000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4월 제주4·3특별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6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추가 신고를 받은 결과 재일동포 8명, 도외 거주자 48명을 포함해 모두 1159명이 신고했다.

신고 유형은 사망자 170명, 행방불명자 288명, 후유장애자 29명, 수형인 229명 등 희생자 716명과 유족 443명으로 앞으로 마감 후 접수되는 우편 신고자를 포함하면 규모가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4·3사건 희생자는 2000년 1차 1만 3138명,2001년 2차 888명,2004년 3차 347명이 신고되는 등 기존 3차례의 신고기간에 1만 4373명이 접수됐고 이번 추가자를 포함하면 모두 1만 5089명으로 늘어났다.

추가 신고자에 대해서는 제주도의 사실조사 및 의견서 작성,4·3실무위원회 심사 절차를 거친 뒤 내년 상반기에 4·3중앙위원회에서 최종 심의, 결정하게 된다.

제주 황경근기자 kkhwang@seoul.co.kr

2007-12-5 0:0: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교 밖 청소년 꿈 키워준 이동상담소 ‘유레카’ 진로·취업

[현장 행정] ‘유레카 청소년’들 만난 박성수 구청장

‘위안부 왜곡’ 램지어 규탄·논문 철회 요구한 성북

이승로 구청장·계성고생과 소녀상 닦아 “日 역사 왜곡 바로잡고 인권 수호에 앞장”

은평 사회적경제허브센터 입주자 모십니다

새달 1일까지 창업준비·공익단체 접수 김미경 구청장 “협동조합 등 적극 지원”

마포 구석구석 관광명소·여행 정보 한눈에

안내 책자 만들어 영·중·일어로도 발간 마포문화관광 홈피엔 전자책 올리기로 유동균 구청장 “4월엔 대만·일본에 수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