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건설부문 내년까지 5조원 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승수 국무총리는 19일 “내년 말까지 건설 부문에 5조원을 투자하는 등 고용안정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새벽 이영희 노동부 장관과 함께 남구로역 인근 인력시장을 방문해 일용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이같이 말하고 “이는 일용근로자 등 취약계층 생계지원을 위해 임금체불을 예방하고, 건설경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이어 “정부로서는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기대에 미흡한 줄 안다.”면서 “현 상황이 어렵고 힘들지만 정부와 근로자 모두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다하자.”고 밝혔다.

이와 관련, 총리실은 “남구로역 인근 새벽 인력시장에서는 유료 직업소개소 30여곳, 길거리 인력시장 10여곳이 일용근로자 취업알선을 하고 있다.”며 “전국의 일용근로자는 10월 말 기준으로 214만 2000명에 달하며 기업 구조조정과 도산, 건설경기 위축으로 취업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최용규기자 ykchoi@seoul.co.kr

2008-11-20 0:0:0 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