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中企 新상품으로 쌀 활로 찾는다

쌀 마들렌·머핀, 바나나맛 식혜, 쌀냉면·자장…기술이전 ‘상생’

에이즈 검사·확인 20분이면 끝!

내년부터 서울 25개 보건소서… 거주지·국적 무관 누구나 무료

강원 “평창올림픽 특수 함께 누려요”

2017년까지 전략 상품 개발… 시·군별 콘텐츠 사업 집중 육성

topSection[1]['ko_name']

사법연수원생 거센 ‘女風’

40.3%로 역대 최고… ‘SKY 출신’ 50.9%

사법연수원생 가운데 여성의 비율이 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법연수원은 4일 경기 고양시 연수원에서 44기 연수생 509명에 대한 입소식을 가졌다. 이 중 여성은 205명으로 역대 최고인 40.3%를 나타냈다. 이는 여성 연수생 비율이 37.2%였던 지난해보다 3.1% 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종전 역대 최고는 42기의 40.2%였다.

약 20년 전인 25기 때만 해도 사법연수생 중 여성의 비율은 6.3%(284명 중 18명)에 불과했다. 그러다 30기(13.3%) 들어 10%를 넘어선 이후 34기 23.7%, 37기 31.6% 등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전체 사법연수원생의 출신 대학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번에도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 대학 졸업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50.9%)을 차지했다.

이어 한양대(8.3%), 성균관대(7.9%), 이화여대(7.7%) 등 순이었다. 최근 사법시험보다는 법학전문대학원으로 몰리고 있는 비법학 전공자들은 88명 입소해 17.3%에 그쳤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이번 연수생 중에는 정진섭(61) 전 한나라당 의원이 최고령으로 입소했다. 시위 전력 때문에 23·24회 사법시험 3차 면접에서 탈락했던 정 전 의원은 2007년 과거사정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불합격 처분이 취소돼 2008년 49회 사법시험에서 추가 합격했다.

전체 연수원생은 지난해(723명)보다 214명 줄었다. 변호사 시험 시행으로 인한 사법시험 합격자의 단계적 감축 계획에 따른 것이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3-03-05 12면

50대男, 집에서 주부 2명 수갑 채우고 한 짓이…

지난해 12월 어느날, 전직 사채업자 A(58)씨는 자신에게 오랜 빚이 있는 주부 B(37)씨와 C(35)씨를 동시에 불렀다. A씨는 두 여성의 손과 발에 수갑을 채우고 5시간이나 고문을 했다. 2010년 돈을 제때 갚지 않는다며 B씨 등을 감금·폭행했다가 2년 6개월의 실형을 살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이춘희 세종시장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해야”

성임제 서울 구의회 의장협의회장

“구의회 위상 높일 것”

유종필 관악구청장

‘까치서당’ 일일훈장 나서

김성환 노원구청장

어르신-대학생 룸 셰어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