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메르스 재발·확산 막는다

의료 자료 축적… 처방약·질병 상관관계 분석

소송에 시설물 철거… 먹구름 강정마을

제주 해군기지, 풀리지 않는 민관 반목

개인 제작 방향제서 발암물질

폼알데하이드 기준치 2배… 온라인·SNS 판매

topSection[1]['ko_name']

사법연수원생 거센 ‘女風’

40.3%로 역대 최고… ‘SKY 출신’ 50.9%

수정 : 2013-03-05 00:58
사법연수원생 가운데 여성의 비율이 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법연수원은 4일 경기 고양시 연수원에서 44기 연수생 509명에 대한 입소식을 가졌다. 이 중 여성은 205명으로 역대 최고인 40.3%를 나타냈다. 이는 여성 연수생 비율이 37.2%였던 지난해보다 3.1% 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종전 역대 최고는 42기의 40.2%였다.

약 20년 전인 25기 때만 해도 사법연수생 중 여성의 비율은 6.3%(284명 중 18명)에 불과했다. 그러다 30기(13.3%) 들어 10%를 넘어선 이후 34기 23.7%, 37기 31.6% 등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전체 사법연수원생의 출신 대학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번에도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 대학 졸업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50.9%)을 차지했다.

이어 한양대(8.3%), 성균관대(7.9%), 이화여대(7.7%) 등 순이었다. 최근 사법시험보다는 법학전문대학원으로 몰리고 있는 비법학 전공자들은 88명 입소해 17.3%에 그쳤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이번 연수생 중에는 정진섭(61) 전 한나라당 의원이 최고령으로 입소했다. 시위 전력 때문에 23·24회 사법시험 3차 면접에서 탈락했던 정 전 의원은 2007년 과거사정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불합격 처분이 취소돼 2008년 49회 사법시험에서 추가 합격했다.

전체 연수원생은 지난해(723명)보다 214명 줄었다. 변호사 시험 시행으로 인한 사법시험 합격자의 단계적 감축 계획에 따른 것이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3-03-05 12면

‘대북 삐라’엔 김연아 사진, 대남 삐라엔 이례

북한이 남한과의 대화를 시도한 지 일주일여 만에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가운데 서울 시내에서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록관리 올림픽’ 성공 기원

홍윤식 행자부장관 봉과식

보육 달인, 어린이집 원장에

서울시 보육반장제 자치구 확대

에코체험 1번지로

노원, 환경센터 열어

부실채권 3억여원어치 소각

구로, 상환 불능 57명 채권 불태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