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심한 지방의원’… 허울뿐인 연수, 실상은 관광

충북지역 3년간 ‘해외연수 보고서’

공직사회 적폐 해소·개혁 본격 시동건다

정종섭 안행부 장관 의견 밝혀…국가안전처 신설 등 조속 추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1년째 ‘오리알 신세’

외국서 전시물 들여와 설치 지연

topSection[1]['ko_name']

사법연수원생 거센 ‘女風’

40.3%로 역대 최고… ‘SKY 출신’ 50.9%

사법연수원생 가운데 여성의 비율이 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법연수원은 4일 경기 고양시 연수원에서 44기 연수생 509명에 대한 입소식을 가졌다. 이 중 여성은 205명으로 역대 최고인 40.3%를 나타냈다. 이는 여성 연수생 비율이 37.2%였던 지난해보다 3.1% 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종전 역대 최고는 42기의 40.2%였다.

약 20년 전인 25기 때만 해도 사법연수생 중 여성의 비율은 6.3%(284명 중 18명)에 불과했다. 그러다 30기(13.3%) 들어 10%를 넘어선 이후 34기 23.7%, 37기 31.6% 등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전체 사법연수원생의 출신 대학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번에도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 대학 졸업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50.9%)을 차지했다.

이어 한양대(8.3%), 성균관대(7.9%), 이화여대(7.7%) 등 순이었다. 최근 사법시험보다는 법학전문대학원으로 몰리고 있는 비법학 전공자들은 88명 입소해 17.3%에 그쳤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이번 연수생 중에는 정진섭(61) 전 한나라당 의원이 최고령으로 입소했다. 시위 전력 때문에 23·24회 사법시험 3차 면접에서 탈락했던 정 전 의원은 2007년 과거사정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불합격 처분이 취소돼 2008년 49회 사법시험에서 추가 합격했다.

전체 연수원생은 지난해(723명)보다 214명 줄었다. 변호사 시험 시행으로 인한 사법시험 합격자의 단계적 감축 계획에 따른 것이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3-03-05 12면

격노한 朴대통령, 국무회의 도중에 장관을…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금지로 국민 불편이 가중되는 것과 관련해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을 강하게 질책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김은숙 부산 중구청장

“원도심 부활로 제2전성기를”

성장현 용산구청장

“화상경마장, 갈등 부르면 접어야”

정원오 성동구청장

저소득 취약가구 전수조사 실시

이해식 강동구청장

산행으로 자아 찾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