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 전면 금지 불똥… 해안가 주요 관광지 ‘개점휴업

주말 일반인 발길도 절반으로 뚝 예약 취소 줄이어

[로스쿨 탐방] (4)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박시환 원장 인터뷰 “국제통상 등 물류 관련 전문가 양성 공들여”

“헌법 개정 통해 지방자치 활성화 이뤄야”

지방자치학회·서울硏 세미나…중앙·지방간 권력분립 보장해야

topSection[1]['ko_name']

사법연수원생 거센 ‘女風’

40.3%로 역대 최고… ‘SKY 출신’ 50.9%

사법연수원생 가운데 여성의 비율이 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법연수원은 4일 경기 고양시 연수원에서 44기 연수생 509명에 대한 입소식을 가졌다. 이 중 여성은 205명으로 역대 최고인 40.3%를 나타냈다. 이는 여성 연수생 비율이 37.2%였던 지난해보다 3.1% 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종전 역대 최고는 42기의 40.2%였다.

약 20년 전인 25기 때만 해도 사법연수생 중 여성의 비율은 6.3%(284명 중 18명)에 불과했다. 그러다 30기(13.3%) 들어 10%를 넘어선 이후 34기 23.7%, 37기 31.6% 등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전체 사법연수원생의 출신 대학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이번에도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 대학 졸업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50.9%)을 차지했다.

이어 한양대(8.3%), 성균관대(7.9%), 이화여대(7.7%) 등 순이었다. 최근 사법시험보다는 법학전문대학원으로 몰리고 있는 비법학 전공자들은 88명 입소해 17.3%에 그쳤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이번 연수생 중에는 정진섭(61) 전 한나라당 의원이 최고령으로 입소했다. 시위 전력 때문에 23·24회 사법시험 3차 면접에서 탈락했던 정 전 의원은 2007년 과거사정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불합격 처분이 취소돼 2008년 49회 사법시험에서 추가 합격했다.

전체 연수원생은 지난해(723명)보다 214명 줄었다. 변호사 시험 시행으로 인한 사법시험 합격자의 단계적 감축 계획에 따른 것이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3-03-05

익사한 40대女시신…몸속 상처가 말해준 반전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재혼한 아내를 살해한 후 사고사로 위장한 인면수심의 40대 남편이 발생 2년 만에 범행이 들통났다. 춘천지검 형사2부(이진동 부장검사)는 홍천강으로 유인한 아내의 목을 눌러 의식을 잃게 한 뒤 익사시킨 혐의(살인)로 남편 L(45)씨를 구속 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박겸수 강북구청장

편의점 상비약 오남용 관리팀 가동

이해식 강동구청장

지방자치경영 대상 수상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건강밥상’ 요리특강

민병대 안행부 승강기안전과장

50만대 승강기 안전 책임진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