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선KTX 서대전역 경유 놓고 지역 갈등

대전권 지방선거 예비후보들 “기필코 유치”…광주 전남북 주민들 강력 반대

수도권 미세먼지 공장이 주범

경찰, 도금 공장 등 22곳 적발…전기·수도요금 때문에 정화 안해

경북 북부지역 잇단 관광·휴양 시설

문경새재 입구에 230실 콘도 안동 신도청에 한옥형 호텔 상주 2만여명 수용 연수원 건립

topSection[1]['ko_name']

외국인밀집지역 발전계획 수립해야

지자체 계획서 제출 의무화

외국인 밀집지 등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별로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수립이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제2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자치단체들이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해 해당 시도에 제출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자치단체별 지원 계획에는 외국인주민 전담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 계획,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관련 조례 정비 계획 등이 담긴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주민 현황조사에서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확인된 49개 지자체는 이들 지역에 대한 발전계획을 반드시 포함해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외국인이 1만명 이상이거나 인구 대비 5% 이상인 외국인 밀집지역이 생성된 지자체는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관악구, 대구 달서구, 충남 아산시와 충북 음성군 등 49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은 자체사업 부문에 포함된다. 더불어 이들 밀집지역 환경개선 국비지원과 관련한 지방비 매칭비(국비 70%외 나머지 예산)를 다음 달 추경예산에 확보하도록 조치해 실질적인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일선 읍·면·동에서는 3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정착을 돕는 ‘결혼이민자 생활멘토단’ 제도가 실시된다. 생활멘토단은 전국 13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ccto@seoul.co.kr

2013-03-05

50대男, 며느리 한번 안았다가 고민에 빠져…

결혼은 두 사람뿐 아니라 양가 문화의 결합이다. 만나고 헤어질 때 “사랑해요”라는 다정한 말과 함께 서로 안아 주면(포옹) 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병권 중랑구청장

‘위기의 가정’ 구하라…찾아가는 현장상담소 설치

고재득 성동구청장

민원서식에 주민번호 ‘OUT’…개인정보 기재 관행 개선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쪽방촌, 꽃으로 핀다…영등포역 인근 꽃·나무 심기

조식제 특허청 서기관

민간요법 고수… 특허청의 ‘허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