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패러다임 변해도 ‘국민 행복권’ 지킨다

<2016 공직열전33> 보건복지부 (중) 복지분야

폐비닐 연 30만t 발생… 수거율은 58% 그쳐

[농촌의 숨은 자원 영농폐기물] 수거 현황·효과

topSection[1]['ko_name']

외국인밀집지역 발전계획 수립해야

지자체 계획서 제출 의무화

수정 : 2013-03-05 00:5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밀집지 등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별로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수립이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제2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자치단체들이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해 해당 시도에 제출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자치단체별 지원 계획에는 외국인주민 전담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 계획,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관련 조례 정비 계획 등이 담긴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주민 현황조사에서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확인된 49개 지자체는 이들 지역에 대한 발전계획을 반드시 포함해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외국인이 1만명 이상이거나 인구 대비 5% 이상인 외국인 밀집지역이 생성된 지자체는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관악구, 대구 달서구, 충남 아산시와 충북 음성군 등 49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은 자체사업 부문에 포함된다. 더불어 이들 밀집지역 환경개선 국비지원과 관련한 지방비 매칭비(국비 70%외 나머지 예산)를 다음 달 추경예산에 확보하도록 조치해 실질적인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일선 읍·면·동에서는 3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정착을 돕는 ‘결혼이민자 생활멘토단’ 제도가 실시된다. 생활멘토단은 전국 13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ccto@seoul.co.kr

2013-03-05 12면

탄핵 찬성표 ‘199’면 촛불 폭발, ‘200’은 조

9일 본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든 부결되든 정국은 당분간 혼란의 시기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스터디룸·정보 多 있다

동작구 노량진 ‘취준생 사랑방’

성북구 -안양시, 김중업 유산 보존

‘건축문화의 집’ 조성 업무협약

이웃 살피는 종로 ‘복지 반장’

17개 동 1180여명 위촉식

진주시, 발로 뛰는 글로벌 마케팅

개척단, 지역특산물 들고 판촉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