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버티면 조선업 살아나”

거제 경제 위기극복 ‘선장’ 권민호 시장

스타벅스, 서촌에 새로 못 들어간다

새달부터 프랜차이즈 신규 입점 불허

진료 중 性범죄 의료인 면허 취소

안전 관련 면허·지진방재 대책 개선

topSection[1]['ko_name']

외국인밀집지역 발전계획 수립해야

지자체 계획서 제출 의무화

수정 : 2013-03-05 00:58
외국인 밀집지 등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별로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수립이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제2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자치단체들이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해 해당 시도에 제출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자치단체별 지원 계획에는 외국인주민 전담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 계획,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관련 조례 정비 계획 등이 담긴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주민 현황조사에서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확인된 49개 지자체는 이들 지역에 대한 발전계획을 반드시 포함해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외국인이 1만명 이상이거나 인구 대비 5% 이상인 외국인 밀집지역이 생성된 지자체는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관악구, 대구 달서구, 충남 아산시와 충북 음성군 등 49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은 자체사업 부문에 포함된다. 더불어 이들 밀집지역 환경개선 국비지원과 관련한 지방비 매칭비(국비 70%외 나머지 예산)를 다음 달 추경예산에 확보하도록 조치해 실질적인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일선 읍·면·동에서는 3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정착을 돕는 ‘결혼이민자 생활멘토단’ 제도가 실시된다. 생활멘토단은 전국 13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ccto@seoul.co.kr

2013-03-05 12면

대한민국 여성혐오 “오! 빠따 뽑았다 널 때리러

지난 17일 벌어진 강남역 살해사건과 관련으로 촉발된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한 담론을 묻기 위해 29일 서울신문이 만난 10명의 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록관리 올림픽’ 성공 기원

홍윤식 행자부장관 봉과식

보육 달인, 어린이집 원장에

서울시 보육반장제 자치구 확대

에코체험 1번지로

노원, 환경센터 열어

부실채권 3억여원어치 소각

구로, 상환 불능 57명 채권 불태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