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심한 지방의원’… 허울뿐인 연수, 실상은 관광

충북지역 3년간 ‘해외연수 보고서’

공직사회 적폐 해소·개혁 본격 시동건다

정종섭 안행부 장관 의견 밝혀…국가안전처 신설 등 조속 추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1년째 ‘오리알 신세’

외국서 전시물 들여와 설치 지연

topSection[1]['ko_name']

외국인밀집지역 발전계획 수립해야

지자체 계획서 제출 의무화

외국인 밀집지 등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별로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수립이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제2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자치단체들이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해 해당 시도에 제출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자치단체별 지원 계획에는 외국인주민 전담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 계획,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관련 조례 정비 계획 등이 담긴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주민 현황조사에서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확인된 49개 지자체는 이들 지역에 대한 발전계획을 반드시 포함해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외국인이 1만명 이상이거나 인구 대비 5% 이상인 외국인 밀집지역이 생성된 지자체는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관악구, 대구 달서구, 충남 아산시와 충북 음성군 등 49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은 자체사업 부문에 포함된다. 더불어 이들 밀집지역 환경개선 국비지원과 관련한 지방비 매칭비(국비 70%외 나머지 예산)를 다음 달 추경예산에 확보하도록 조치해 실질적인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일선 읍·면·동에서는 3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정착을 돕는 ‘결혼이민자 생활멘토단’ 제도가 실시된다. 생활멘토단은 전국 13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ccto@seoul.co.kr

2013-03-05 12면

격노한 朴대통령, 국무회의 도중에 장관을…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금지로 국민 불편이 가중되는 것과 관련해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을 강하게 질책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김은숙 부산 중구청장

“원도심 부활로 제2전성기를”

성장현 용산구청장

“화상경마장, 갈등 부르면 접어야”

정원오 성동구청장

저소득 취약가구 전수조사 실시

이해식 강동구청장

산행으로 자아 찾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