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휴가” 팔 걷은 정부 외청들

산림청, 산촌 ‘맞춤형 피서’…특허청 5일 이상 가족 여행

외교관 2차 55명 합격… ‘여풍’ 잠시 소강

9월 면접 거쳐 37명 최종 선발

경기 광교신청사, 상업 시설 입주 추진

道 사업 설명회·로드맵 발표

topSection[1]['ko_name']

외국인밀집지역 발전계획 수립해야

지자체 계획서 제출 의무화

외국인 밀집지 등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별로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수립이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제2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자치단체들이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해 해당 시도에 제출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자치단체별 지원 계획에는 외국인주민 전담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 계획,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관련 조례 정비 계획 등이 담긴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주민 현황조사에서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확인된 49개 지자체는 이들 지역에 대한 발전계획을 반드시 포함해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외국인이 1만명 이상이거나 인구 대비 5% 이상인 외국인 밀집지역이 생성된 지자체는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관악구, 대구 달서구, 충남 아산시와 충북 음성군 등 49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은 자체사업 부문에 포함된다. 더불어 이들 밀집지역 환경개선 국비지원과 관련한 지방비 매칭비(국비 70%외 나머지 예산)를 다음 달 추경예산에 확보하도록 조치해 실질적인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일선 읍·면·동에서는 3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정착을 돕는 ‘결혼이민자 생활멘토단’ 제도가 실시된다. 생활멘토단은 전국 13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ccto@seoul.co.kr

2013-03-05 12면

30대 승려출신 사위, 거실서 잠자던 장모 덮쳐

경기 가평경찰서는 28일 장모를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이모(3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 27일 오전 4시께 가평군에 있는 장모의 집에서 거실에 자고 있던 50대 장모를 덮쳐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때 스님이었던 이씨는 교단 내부의 갈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신연희 강남구청장 현장행정

돌아온 유커, 압구정 한류거리 들썩

박춘희 송파구청장

구 직원 등 100여명 매주 장보기행사

박홍섭 마포구청장

市 지원으로 작은 도서관 활성화

성장현 용산구청장

경단녀 등 대상 역사문학강사 양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