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국감 파행에 공무원들 ‘허탈’

추석 못쉬고 답변준비… 응답 연습까지 했는데

‘안전운항 외면’ 낚싯배 위법행위 급증

638척 적발·327척 입건… 작년보다 30%↑

케이팝 즐기고 그랜드세일 득템도

2016 강남페스티벌 30일 개막

topSection[1]['ko_name']

외국인밀집지역 발전계획 수립해야

지자체 계획서 제출 의무화

수정 : 2013-03-05 00:5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밀집지 등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별로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수립이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제2차 외국인정책기본계획에 따라 일선 자치단체들이 외국인주민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해 해당 시도에 제출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자치단체별 지원 계획에는 외국인주민 전담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 계획, 외국인주민 지원을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관련 조례 정비 계획 등이 담긴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주민 현황조사에서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확인된 49개 지자체는 이들 지역에 대한 발전계획을 반드시 포함해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외국인이 1만명 이상이거나 인구 대비 5% 이상인 외국인 밀집지역이 생성된 지자체는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관악구, 대구 달서구, 충남 아산시와 충북 음성군 등 49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한 지원계획은 자체사업 부문에 포함된다. 더불어 이들 밀집지역 환경개선 국비지원과 관련한 지방비 매칭비(국비 70%외 나머지 예산)를 다음 달 추경예산에 확보하도록 조치해 실질적인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일선 읍·면·동에서는 3월부터 다문화가정의 정착을 돕는 ‘결혼이민자 생활멘토단’ 제도가 실시된다. 생활멘토단은 전국 13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ccto@seoul.co.kr

2013-03-05 12면

北 김정은, 식량난 수해지역에 나눠준 것이 ‘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함경북도 홍수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물고기를 전달했다고 조선중앙방송 등이 27일 보도했다. 중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위기 아동 2120명 희망찾았다

김영배 성북구청장 아동친화

생태공원, 스토리도 입힌다

동대문 배봉산공원 터 유물 발견

‘세계 도서관기행’ 일본판 출간

유종필 관악구청장 지식복지 전수

“청소 업체수 늘리고 입찰”

김만수 부천시장 청소행정 변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