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짜뉴스에 북한 유튜브까지 대응… 골치 아픈 통일부

[관가 인사이드] 北, 최근 유튜브 활용해 대외선전선동

현충일 참배? 동작 방역기동반 믿고 안심하세요

국립현충원 10일까지 3회 이상 살균

설에도 열차표 예매전쟁 불보듯

서버용량 1만8000건인데 추석표 예매 55만 동시 접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절 열차표 구하기 ‘전쟁’이 올해도 여지없이 반복됐다. 인터넷 예매에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정상적인 예약이 이뤄지지 않아 이용자들의 불만이 컸다.

코레일은 올해 추석 기차표 예매를 앞두고 이용객 편의 대책을 마련했다. 웹서버를 늘리는 등 접속 용량을 확대했고 접속자 분산을 위해 인터넷 예매 시간을 기존 1시간에서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3시간으로 늘렸다. 승차권 구입 기회 확대를 위해 예약일도 노선별로 인터넷과 현장(역, 대리점) 예매를 분리해 이틀간 진행하는 등 나름대로 준비를 강화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경부선과 경전선 등 6개 노선 인터넷 예매가 실시된 지난 27일 동시 접속자는 최대 55만 8000명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설(42만명)과 지난해 추석(30만 8000명)을 크게 웃돌았다. 오전 6시 18분쯤 예매 대기 인원이 110만명을 넘어서면서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했다.

코레일이 추석 기차표 예매를 앞두고 구축한, 동시 처리 가능한 서버 용량은 1만 8000건이다. 접속자가 폭주해 트래픽 잼은 피할 수 없었다. 잔여석 조회와 대기자들에게 고른 기회를 주기 위해 2회로 예매 기회를 제한한 것도 불편을 가중시켰다. 서버 용량이 제한된 상황에서 정확한 잔여석 정보 제공은 애당초 불가능했다. 용량 폭주로 서버가 다운될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결국 잔여석 정보가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2회의 예매 기회는 제 기능을 다하지 못했다.

유재영 코레일 여객본부장은 “원하는 귀향·귀성 시점이 황금시간대에 모두 집중되기 때문에 혼란이 가중된다”면서 “서버 용량 확대가 근본적인 대책이지만 공기업이 1년에 두 차례 사용하기 위해 과다하게 설비를 구축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토로했다. 코레일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접속 매체 증가에 맞춰 예매 시간을 확대하거나 현재 2회인 예매 기회를 늘리는 방안 정도를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내년 설에도 ‘예매 전쟁’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는 어려워 보인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3-08-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통합신공항 조속히 결정해야”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